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난국타개에 머리 맞대야" 野 "촛불 꺼질 거라고 기대말라"

송고시간2016-11-19 11:38

새누리 "정치권, 원내에서 수습을 위한 노력 기울여야"

민주 "슬금슬금 국정개입하는 건 국민요구에 정반대로 가는 것"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서혜림 박수윤 기자 = 여야 정치권은 19일 서울 광화문을 포함해 전국에서 박근혜 대통령 비선실세의 국정농단 사태에 대한 규탄 촛불집회가 열리는 데 대해 "민심을 수용하겠다"면서도 엇갈린 대응책을 내놨다.

새누리당은 국정 운영의 위기가 없도록 정치권이 원내에서 해결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한 반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야당은 박 대통령의 즉각 퇴진을 요구했다.

새누리당 염동열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우리 당도 촛불집회에 나서는 국민의 마음을 더욱 겸허하고, 낮고 깊은 성찰로 지켜보고 받아들이겠다"면서 "국정이 안정화 될 수 있도록 밤낮을 가리지 않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염 대변인은 다만 야당의 집회참여에 대해서는 "원내에서 수습을 위한 노력을 기울이기보다는 장외로 나가는 모습을 보니 안타깝다"면서 "리더는 많은데 리더십이 없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특히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를 포함해 야권 인사들이 확인되지 않은 의혹을 제기하는데 대해 "정치권의 지도자는 말을 아끼고, 자제하고 오로지 국민만을 바라봐야 한다"면서 "이 난국을 타개하기 위해 가슴을 열고 머리를 맞댔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김성원 대변인은 "지금 여러가지 의혹이 난무하고 있는데 정치인들마저 이를 그대로 얘기하는 것은 혼란만 부추길 뿐 어느 누구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서 "수권 정당이라면 합리적인 사고를 갖고 해결책을 찾아 나섬으로써 국민에게 안정감을 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오늘 예정된 촛불집회도 지난 집회처럼 평화적으로 마무리 되기를 바란다"면서 "경찰은 물리적 충돌이 발생하지 않도록 만반의 대비를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새누리당 김성원 대변인
새누리당 김성원 대변인

이에 대해 민주당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백만촛불'로 드러난 국민의 민심은 대통령 퇴진"이라면서 "그것이 국정농단과 실추된 국민의 명예를 회복하고 대한민국의 정의를 바로 세우는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기 대변인은 또 "대통령은 인사권을 행사하고, 망국적인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강행하고, 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한다면서 슬금슬금 국정에 개입하고 있다"며 "국민의 요구에 정반대로 가는 처사"라고 질타했다.

민주당 기동민 원내대변인
민주당 기동민 원내대변인

국민의당 이용호 원내대변인은 "대통령이 차관 인사를 단행하는 등 국정업무 복귀를 시도하는 걸 보니 실소를 금할 수 없다"며 "언제 한 번 최순실이 아닌 공식 라인의 대면보고라도 받은 적은 있느냐. 제발 조용히 있는 것이 나라를 위하는 일"이라고 꼬집었다.

이 원내대변인은 "촛불이 금방 꺼질 거라고 기대하지도, 시간이 자신의 편이라고 생각하지도 말라"며 "촛불은 박 대통령이 퇴진해야 꺼질 것이며 시간이 갈수록 국민의 분노는 더욱 깊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국민의당 이용호 원내대변인
국민의당 이용호 원내대변인

aayy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