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갓난 손자 울음 시끄러" 아들에 흉기 휘두른 '48세 할아버지'

송고시간2016-11-19 10:13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청주 청원경찰서는 손자가 시끄럽게 운다며 아들과 다투다가 흉기를 휘두른 혐의(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로 이모(48)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갓난 손자 울음 시끄러" 아들에 흉기 휘두른 '48세 할아버지' - 1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이날 오전 0시 10분께 청주시 청원구 한 빌라주택에서 늦은 밤 갓 난 손자가 시끄럽게 울자 아들(21)과 말다툼 끝에 흉기를 휘두른 혐의를 받고 있다.

가슴을 심하게 다친 아들 이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지만, 의식을 찾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서 이씨는 "손자가 밤에 울어 아들과 말싸움을 하다가 우발적으로 흉기를 휘둘렀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이씨를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처리 방향을 결정할 계획이다.

logo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