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대일정책 아직 안갯속"…日 내부서 '낙관론' 경계

송고시간2016-11-19 10:01

"트럼프 말바꾸기 마다하지 않는다…낙관해선 안 된다"

"트럼프 대일정책 아직 안갯속"…日 내부서 '낙관론' 경계 - 1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지난 17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만나 '정상간 신뢰'를 과시했지만, 내부에서는 "아직 낙관할 때가 아니다"는 경계론도 여전하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19일 아베 총리가 외국 정상 가운데는 처음으로 트럼프 당선인과 회동한 점 등을 평가하면서도 "문제는 내용이다"라며 "트럼프의 대일(對日)정책은 아직 안갯속"이라고 지적했다.

신문은 "트럼프 당선인은 선거 기간 일본을 포함한 동맹국과의 관계 재검토를 언급해 왔다"며 "고립주의 외교를 실천하면 중국의 해양진출은 더욱 심해지고,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에도 박차가 가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되면 아시아 안보환경이 변하며 일본경제에도 직접적인 타격을 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 신문은 "현시점에서 트럼프 당선인의 아시아 전략, 그리고 이와 연동되는 일본 정책은 확정되지 않은 상태일 가능성이 높다"며 "트럼프 당선인이 아베 총리와의 회담 이후 종전 태도를 유지할지 바꿀지는, 두 사람의 다음 정상회담에서 판가름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베 "트럼프는 신뢰할 수 있는 지도자"
아베 "트럼프는 신뢰할 수 있는 지도자"

(뉴욕 AFP=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오른쪽)가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의 트럼프타워에서 외국 지도자로는 처음으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당선인과 만나고 있다. 아베 총리는 90분 동안의 회동이 끝난 후 기자회견을 갖고 트럼프를 "신뢰할 수 있는 지도자"라고 평가했다. ymarshal@yna.co.kr

요미우리신문도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이탈, 주일미군 주둔비 일본측 부담 증액 요구 등 트럼프 당선인이 선거 기간 내걸었던 공약을 둘러싼 미일간 과제가 여전히 남아 있다"며 "그가 이런 주장을 계속 고수하면 일본에 미치는 영향은 클 것"이라고 내다봤다.

산케이신문도 "트럼프 당선인은 앞서 한 말을 철회하는 것을 마다하지 않는다"며 "아베 총리와 트럼프가 전 세계에 미일관계의 견고함을 보였다고 해서 낙관해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트럼프는 '미국 제일주의'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판단하면, 일본에 대한 자세를 바로 바꿀 가능성도 크다"며 "일본은 안보·경제면에서 주체성을 강화하면서 트럼프에게 명확한 의사표명을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choina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