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檢 '엘시티 전 대표' 정기룡 부산시 특보, 12시간 조사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해운대 엘시티(LCT) 시행사 대표를 지낸 정기룡(59) 부산시장 경제특별보좌관이 검찰에 소환돼 12시간 가까이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부산지검 특수부(임관혁 부장검사)는 18일 정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강도 높게 조사하고 나서 자정에 다 돼서야 조사를 마쳤다.

검찰은 정씨에게 엘시티 시행사의 570억원대 비자금 조성에 관여했는지, 엘시티 인허가 비리나 특혜에 개입했는지를 집중적으로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정씨가 엘시티에 근무할 당시 처리한 업무 등을 중점적으로 조사하는 한편 엘시티 근무 이전의 각종 부동산 개발사업에 대해서도 살핀 것으로 알려졌다.

정기룡 부산시 경제특보
정기룡 부산시 경제특보

정씨는 6년간 엘시티 시행사에서 일했는데, 2008년 8월∼2010년 12월 엘시티 총괄 프로젝트 매니저, 2010년 12월∼2013년 5월 엘시티 자산관리 부문 사장, 2013년 5월∼2014년 9월 엘시티 고문을 지냈다.

이 기간은 엘시티 개발사업 관련 각종 인허가와 특혜성 행정조치가 이뤄진 시기와 겹친다.

정씨는 친분이 있던 이 회장의 요청으로 엘시티에 합류했다고 스스로 밝힌 바 있다.

서병수 부산시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정씨는 "엘시티 사장을 지낸 것은 맞지만, 당시 인허가 등 행정절차 등은 모두 적법하게 이뤄졌고 비자금 조성에 관여하지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시는 정씨가 낸 사표를 18일 오후 수리했다.

osh998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9 08: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