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초강경 트리오' 트럼프 안보라인 장악…'이민·테러' 강공 천명

송고시간2016-11-19 05:43

세션스·플린·폼페오 3人 앞세워 트럼프 강경 안보공약 강력 추진 예고


세션스·플린·폼페오 3人 앞세워 트럼프 강경 안보공약 강력 추진 예고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8일(현지시간) 안보라인을 초강경파 3인으로 채웠다.

최측근인 제프 세션스(69·앨라배마) 상원의원을 초대 법무장관, 마이클 플린(58) 전 국방정보국(DIA) 국장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마이크 폼페오(53·캔자스) 하원의원을 중앙정보국(CIA) 국장에 각각 발탁하는 등 대표적 매파 트리오를 국내외 안보를 담당하는 핵심 요직에 배치한 것이다.

불법이민자 추방과 특정 국가 출신 입국 제한 등 강경한 테러·불법이민 대책을 집권 초반부터 강력히 밀어붙일 것을 예고한 것으로 풀이된다.

CNN은 "안보팀의 면면을 보면 트럼프가 대선 캠페인에서 내세운 강경 어젠다를 충실히 이행하겠다는 의지가 드러났다"며 "타협을 모르는 3명의 국가안보주의자들의 발탁은 트럼프 행정부가 오바마 행정부와는 완전히 달리 국가안보를 더욱 보수적으로 담당할 것임을 의미한다"고 전했다.

트럼프 행정부 법무장관에 발탁된 제프 세션스
트럼프 행정부 법무장관에 발탁된 제프 세션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먼저 국내 안보의 총책인 법무장관에 인종주의자로까지 지목되곤 한 세션스 의원을 발탁한 점이 눈에 띈다.

그는 트럼프 이상으로 불법이민에 대한 강경입장을 유지해온 인사다.

공화당의 마코 루비오 의원 등 '8인 위원회'(Gang of Eight)가 2013년 미국 내 불법이민자들의 시민권 취득의 길을 터주는 이민개혁법안의 입법을 추진하자 강력히 반대했던 진영의 리더가 세션스 의원이었다.

불법이민자를 사면하는 법률은 테러지원 결과를 낳는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합법 이민도 줄여야 한다는 주장도 폈다. 2000년대 초반부터 국경의 장벽 설치도 그가 주장했다.

결국 이 법안은 하원에서 저지됐다.

그런 그는 트럼프가 대선 초반 미국 내 테러가 잇따르자 외국 거주 무슬림의 잠정적 입국금지를 제안하자 이를 지지했다.

또 무슬림 입국금지 대상에 중동과 아프리카 출신 이민자도 포함하자고 주장한 바 있다.

특히 세션스 의원은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FBI) 국장의 힐러리 클린턴 '이메일 스캔들' 불기소를 비판한 인물이다.

그가 인준 청문회를 통과해 법무장관이 되면 코미 국장과의 갈등이 불거질 가능성이 제기된다.

트럼프 행정부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 발탁된 마이클 플린
트럼프 행정부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 발탁된 마이클 플린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국가안보보좌관에 낙점된 플린 전 국장은 트럼프 당선인의 가장 대표적인 외교·안보 핵심 브레인으로 꼽힌다.

2012∼2014년 DIA 국장을 지낸 그는 당시 버락 오바마 대통령 참모진과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 대책 등 주요 정책 결정 등을 놓고 자주 의견 충돌을 빚어 눈 밖에 났으며 오바마 정부의 '소극적인' 군사 정책을 노골적으로 비판하다가 결국 대장으로 승진하지 못한 채 전역했다.

트위터에 '무슬림에 대한 두려움은 합리적'이라는 문구가 들어간 영상을 올려 논란을 빚었고, 7월 공화당 전당대회에서는 "클린턴을 감옥에 가두자"라는 구호를 연호했다.

CIA 국장에 기용된 폼페오 의원은 공화당 텃밭인 캔자스 출신의 3선 연방 하원의원으로, 당내 대표적인 보수파 '티파티' 소속이다.

그는 2014년 하원 '벵가지 특위' 소속 의원으로 활동하며 클린턴의 최대 아킬레스건인 벵가지 사태를 파고들었다.

하지만 그는 공화당이 주도한 벵가지 보고서가 부실하다고 비판하며 '추가적 견해들'이라는 별도의 보고서를 발간했다.

클린턴의 국무장관 시절 리비아 벵가지 주재 미국 영사관에서 발생해 크리스토퍼 스티븐스 대사 등 4명이 사망한 이 사건을 놓고 그는 클린턴 책임론을 강력히 주장하다가 민주당 측으로부터 '마녀 사냥'이라고 비판받았다.

그는 튼튼한 국가안보를 위한 감시장치 강화를 주장해왔으며 월스트리트저널에 "감시 강화에 대한 법적·관료적 방해가 제거돼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sh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