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제유가, 원유 감산 기대 커져 상승…WTI 0.6%↑

송고시간2016-11-19 05:09

금값은 9개월 최저치로 떨어져

(뉴욕=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 18일(현지시간) 국제유가는 산유국의 감산에 대한 기대가 커져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미국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12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27센트(0.6%) 오른 배럴당 45.6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주간 단위로는 5.3% 올라 4주만에 첫 주간 상승을 기록했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내년 1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25센트(0.5%) 높은 배럴당 46.74달러 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2016년 9월 28일 알제리 팰리스콩그레스건물에 마련된 OPEC 로고[EPA=연합뉴스 자료사진]

2016년 9월 28일 알제리 팰리스콩그레스건물에 마련된 OPEC 로고[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달러 강세와 미국의 원유채굴장치 가동 증가라는 악재가 있었지만, 산유국이 생산 감축에 합의할 것이라는 기대가 더 큰 영향력을 발휘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 대부분은 이란에는 예외를 주자는 데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

이란은 올해 초 국제사회의 제재에서 풀려난 이후 생산량을 이전수준으로 늘리고 있으며, OPEC의 감산 합의에서 예외를 인정해 달라고 요구해 왔다.

이란에 대한 예외가 허용되면 OPEC의 감산 합의에서 가장 큰 걸림돌이 사라지게 된다.

OPEC은 9월에 감산 합의를 했으며, 오는 30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리는 정례회의에서 최종 합의할 예정이다.

전날 재닛 옐런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이 12월 금리 인상 가능성을 시사한 데 따라 달러 강세는 이어졌다.

달러 강세는 유로와 파운드 등 다른 화폐를 가진 투자자의 원유 구매력을 줄여 원유 가격 상승을 제약했다.

또 원유서비스업체 베이커 휴가 지난 주에 미국에서 가동중인 원유채굴장치는 전주보다 19개 증가한 471개라고 발표한 것도 공급과잉 우려를 키웠다.

금값은 내렸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물 금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8.20달러(0.7%) 낮은 온스당 1,208.70달러에 마감했다.

미국 금리인상 가능성이 커지자 금에 대한 투자가 위축돼 9개월 최저치로 떨어졌다.

sung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