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연준 매파·비둘기파 '조기 금리인상' 한목소리

송고시간2016-11-19 05:06

(워싱턴=연합뉴스) 김세진 특파원 =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연준)의 중요 구성원들인 지역 연방준비은행장들이 '매파'나 '비둘기파'의 구분 없이 조기 금리인상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통화정책을 두고 '매파'는 경기 과열을 우려해 금리를 올려 긴축정책을 써야 한다는 주장을 하는 사람들을, '비둘기파'는 경기 진작을 위해 금리 인상을 최대한 자제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이들을 각각 지칭한다.

18일(현지시간) 연준에 따르면 제임스 불라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장은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린 금융정책토론회에서 "현재 금융시장에서 12월에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금리를 올릴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고, 나는 그것(금리 인상)을 지지하는 쪽으로 기울고 있다"고 밝혔다. FOMC는 연준의 통화정책회의다.

불라드 은행장은 올해 초까지만 해도 조기 금리인상의 필요성을 주장해 왔지만, 지난 6월 2018년의 적정 기준금리를 0.63%로 제시하며 '비둘기파'에 합류했다.

제임스 불라드 미국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장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임스 불라드 미국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장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올해 들어 대표 '매파' 역할을 맡은 에스더 조지 캔자스시티 연방준비은행장도 "늦지 않게" 금리를 올려야 한다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

조지 은행장은 텍사스 주 휴스턴에서 댈러스 연준은행과 캔자스시티 연준은행이 공동 개최한 토론회에서 "경기가 과열되도록 용인했을 때 단기적으로는 성장이 나타날지 몰라도 장기적으로는 분명히 비용을 치른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 2일까지 이틀 동안 진행된 FOMC 11월 정례회의에서 현재 0.25∼0.5%인 금리를 0.25%포인트씩 더 올려야 한다며 금리 동결에 반대표를 던졌다.

뉴욕 연방준비은행의 윌리엄 더들리 은행장은 미국 대선 이후 채권금리의 두드러진 상승이나 미국 달러화 강세 같은 현상이 나타난데 대해 12월 금리인상에 대한 금융시장의 우려 때문이 아니라 차기 미국 대통령으로 당선된 도널드 트럼프가 어떤 경제정책을 펼지를 나름대로 예측하면서 생긴 일이라고 풀이했다.

더들리 은행장은 이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지금 금융시장에서 나타나는 현상이 통화정책 측면에 대한 우려 때문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그룹이 미국 국채선물 가격 동향을 바탕으로 산출하는 12월 기준금리 인상 확률은 지난달 고용동향 발표 직후 71.5%였지만 이날 95.4%로 훨씬 더 높아졌다.

smi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