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위안부 피해 할머니 손 잡아 드려야 정의롭게 해결"

수원 '독일 평화의 소녀상 건립추진위' 경기도의회서 토론회
수원 '독일 평화의 소녀상 건립' 토론회
수원 '독일 평화의 소녀상 건립' 토론회(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독일 평화의 소녀상 건립 추진위원회'와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가 18일 오후 도의회 1층 강당에서 '평화의 소녀상 해외건립의 의미와 과제 토론회'를 열었다. 2016.11.18
hedgehog@yna.co.kr

(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말로 표현하기 어려운 아픔을 겪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손을 잡아 드림으로써 위안부 문제를 정의롭게 해결하고 피해자 인권회복, 전시 성폭력 피해자 재발 방지가 가능할 것입니다"

수원 '독일 평화의 소녀상 건립' 토론회
수원 '독일 평화의 소녀상 건립' 토론회(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독일 평화의 소녀상 건립 추진위원회'와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가 18일 오후 도의회 1층 강당에서 '평화의 소녀상 해외건립의 의미와 과제 토론회'를 열었다. 참석자들이 토론하는 모습. 2016.11.18
hedgehog@yna.co.kr

윤미향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상임대표는 18일 오후 경기도의회에서 열린 '평화의 소녀상 해외건립의 의미와 과제' 토론회에서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과제를 설명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는 노력이 계속되어야 하며 2015 한일합의 폐기, 일본 정부에 법적 책임 추궁을 통해 피해자 명예와 인권 회복, 정의를 실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표는 "평화비와 추모비 건립활동은 국내와 세계 각지에 퍼져 피해자 역사를 기억하고, 이런 피해가 발생하지 않기를 바라는 활동으로 계속되고 있다"며 "이런 노력을 연극과 영화, 뮤지컬, 미술 등 문화예술운동으로 승화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날 토론회는 수원지역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독일 평화의 소녀상 건립 추진위원회'와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가 마련했다.

토론에 앞서 염태영 수원시장은 "독일에 위안부 할머니 명예 회복을 위한 평화의 소녀상을 건립하는 것은 너무 소중하고 필요한 일이다"며 "소녀상을 건립할 수 있도록 시민들과 수원시가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수원 '독일 평화의 소녀상 건립' 토론회
수원 '독일 평화의 소녀상 건립' 토론회(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독일 평화의 소녀상 건립 추진위원회'와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가 18일 오후 도의회 1층 강당에서 '평화의 소녀상 해외건립의 의미와 과제 토론회'를 열었다. 참석자들이 토론하는 모습. 2016.11.18
hedgehog@yna.co.kr
수원 '독일 평화의 소녀상 건립' 토론회
수원 '독일 평화의 소녀상 건립' 토론회(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독일 평화의 소녀상 건립 추진위원회'와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가 18일 오후 도의회 1층 강당에서 '평화의 소녀상 해외건립의 의미와 과제 토론회'를 열었다. 2016.11.18
hedgehog@yna.co.kr

토론회에서는 한운석 독일 빌레펠트대학 역사학 박사와 윤 대표가 '한일역사화해를 위한 과제'와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30여년 활동과 과제'를 각각 발제했다.

이어 오동석 아주대 교수, 박옥분 경기도의원, 이주현 추진위 공동집행위원장이 나와 위안부 피해자 문제, 독일 평화의 소녀상 건립 의미, 인권 등을 주제로 토론했다.

이 위원장은 "일본과 함께 제2차 세계대전 전범국인 독일에 평화의 소녀상을 건립하는 것은 유럽 대륙에 세우는 첫 번째 평화의 소녀상이라는 데 의미가 있으며, 독일 내 다양한 여성·평화·인권 단체와 활동가들의 활동 근거지를 마련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 도의원은 "일본군위안부 문제는 중대한 국가범죄이고, 일본 정부가 책임을 지는 것이 당연하다"며 "우리 정부는 일제의 끔찍한 인권유린과 관련된 역사적 진실을 찾아내고 국제사회 연대를 구하는 일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해 12월 28일 한일외교정상회담에서 나온 위안부 문제 합의는 반드시 원점에서 이뤄져야 하기에 도의원 63명이 합의규탄 및 재협상 촉구 결의안을 발의했다"고 덧붙였다.

수원지역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평화의 소녀상 건립추진위는 수원시와 독일 프라이부르크시가 추진한 유럽 내 첫 번째 평화의 소녀상 건립이 일본 정부와 우익단체의 압박으로 무산되자 민간차원에서 독일 내 다른 도시에 소녀상을 건립하기로 하고 모금운동을 벌이고 있다.

수원시가 지난 9월 5일 프라이부르크시에 평화의 소녀상을 건립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하자 시민단체는 추진위를 발족해 건립비 모금에 나섰다.

그러나 2주일만인 같은 달 21일 프라이부르크시가 일본 측 방해와 압박으로 합의를 이행할 수 없다는 공문을 보내와 유럽 내 최초 소녀상 건립이 무산됐다.

hedgeho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8 20: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