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비주류 '비상시국회의' 탄핵 요구할까…내일 전체회의

송고시간2016-11-19 05:00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새누리당 비주류가 중심이 된 비상시국회의는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전체회의를 열어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실세 파문에 따른 정국 수습책을 논의한다.

비상시국회의는 이정현 대표를 포함한 당 지도부의 즉각 퇴진에는 합의를 이뤘지만, 여전히 박 대통령의 거취에 대해서는 '퇴진', '탄핵' 등 의견이 엇갈려 일각에서 당내 권력 투쟁에만 관심이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을 받았다.

비상시국회의 공동 대표를 맡고 있는 김무성 전 대표는 헌법 틀 내의 사태 해결을 위한 방법으로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제안한 바 있어 논의 결과가 주목된다.

비상시국회의 소속 한 의원은 19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오늘 광화문 집회와 검찰의 수사 결과 등을 지켜본 후 대응 수위를 결정할 것으로 안다"면서 "주말 동안 내부적인 논의를 거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대표는 내달 중·하순 사퇴키로 했는데도 비상시국회의가 아무런 로드맵도 제시하지 않고 사퇴만 요구하고 있다며 '선(先)수습 후(後)사퇴'의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계파간 갈등을 겪고 있다.

與 비주류 '비상시국회의' 탄핵 요구할까…내일 전체회의 - 1

aayy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