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시, 촛불집회 대비 지하철 증편…시민안전·편의 챙긴다

안전요원 증원, 개방화장실·미아보호소 등 지원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주말인 19일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4차 촛불집회에 대비해 서울시가 지하철 증편, 구급차 준비 등 안전·편의 대책을 마련했다.

시는 촛불집회에 참가하는 시민의 안전을 위해 집회 예정장소 주변 환기구 64곳을 사전에 점검하고안전조치를 마쳤다고 18일 밝혔다.

현장에서 환기구 덮개와 지지대 상태 등을 확인하고 위험요인이 발견된 부분을 보수하고, 구조적인 위험이 있는 지점에는 '주의' 안내 표시를 설치했다.

집회 장소 주변에 119구급차 등 차량 31대와 구급대원 등 180명을 배치한다. 찰과상 등 경미한 환자를 현장에서 응급처치하고, 병원 치료가 필요한 경우 즉시 이송할 채비를 갖췄다.

대규모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하는 만큼 시민 불편 해소를 위한 대책도 준비했다.

지하철 이용객 편의를 위해 1호선 운행을 5회 더 늘리고, 2∼5호선에는 열차 7대를 비상 편성해 승객이 늘어날 경우 임시열차를 투입한다.

승강장 혼잡 등으로 안전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도심권 주요 지하철역 10곳에 평소의 4배 수준인 163명의 안전요원을 배치한다.

세종대로·대학로 등 경찰의 교통통제가 예상되는 만큼 버스에 우회 가능성을 안내하는 문구를 부착하고, 교통통제 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노선을 운용한다.

집회 장소 인근에 개방화장실 50곳을 확보하고 그 위치도를 도심 곳곳에 붙여 안내한다.

미아보호소, 분실물 신고소, 구급안전 안내소 등도 서울광장과 청계광장에 천막 형태로 설치해 도움을 받도록 지원한다.

아울러 청소장비 35대, 청소인력 227명을 투입해 집회를 마친 뒤 시민과 함께 신속하게 쓰레기를 수거해 불편이 없도록 대비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많은 시민이 집회에 참석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만일의 안전사고가 없도록 대비하고,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편의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촛불 밝히는 시민들
촛불 밝히는 시민들(서울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민중총궐기 대회가 열린 12일 오후 대회에 참가한 시민들이 서울 광화문광장과 시청광장을 가득 메우고 촛불을 밝히고 있다.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8 1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