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임신 가능성 여성에 돔페리돈 투여 금지


임신 가능성 여성에 돔페리돈 투여 금지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돔페리돈 또는 돔페리돈말레산염을 함유한 55개 전문의약품에 대해 임부와 임신 가능성이 있는 여성에게는 투여하지 않도록 사용상의 주의사항을 변경했다고 18일 밝혔다.

해당 약을 고용량으로 동물 실험했을 때 생식독성이 관찰된 데 따른 것이다.

또 식약처는 수유하는 여성이 오심·구토를 완화하기 위해 돔페리돈을 먹을 경우에는 수유를 중단하도록 했다. 복용 시 해당 성분이 모유를 통해 신생아에게 이행돼 심장 부작용을 일으킬 수도 있기 때문이다.

현재 영국, 독일 등 다른 나라에서도 모유 수유와 약물 복용 사이의 이익을 고려해 수유부에서의 투여 여부를 결정하고 있다.

돔페리돈은 '오심·구토 증상의 완화'를 목적으로 사용되는 약물이다. 지난 국정감사에서 약물의 부작용에도 불구하고 일부 산부인과와 소아청소년과 개원가에서 수유부에게 돔페리돈을 모유 촉진제로 처방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며 논란이 일었다.

식약처는 "이번 조치는 지난 4일 개최된 중앙약사심의위원회 자문결과와 비임상·임상시험 자료, 국내·외 안전성 정보, 해외 규제기관의 안전 조치 등을 고려해 결정했다"고 밝혔다.

jand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8 18: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