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령화로 잠재성장률·재정건전성 악화 전망"

한국은행, 경제전문가 초청 워크숍 개최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우리나라의 고령화 문제가 잠재성장률을 떨어뜨리는 요인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장민 한국은행 조사국장은 18일 서울시 중구 한은 본관에서 개최된 경제전문가 초청 워크숍에서 저출산·고령화의 영향에 대해 "공급과 수요 측면에서 모두 경제활력을 둔화시킬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은은 우리나라의 잠재성장률이 2011∼2014년 3.2∼3.4%에서 2015∼2018년 3.0∼3.2%로 떨어질 것으로 추정한 바 있다.

특히 자본의 성장기여도가 같은 기간 1.7% 포인트에서 1.4% 포인트로 낮아질 것으로 분석했다.

지난해 기준으로 우리나라에서 65세 이상 고령 인구의 비중은 13.1%로 고령사회(14% 이상) 진입을 눈앞에 두고 있다.

내년부터는 15∼64세 생산가능인구가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장 국장은 고령화가 사회보장 및 연금 수요를 늘림으로써 재정 건전성을 악화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고령층의 가계소비 기여율은 2011∼2015년 38.5%에서 2016∼2020년 60%대로 높아질 것으로 전망됐다.

장 국장은 고령화 문제에 대한 정책대응 과제로 ▲ 여성의 경제활동 참가율 제고 등을 통한 노동력 확충 ▲ 보육·교육비 지원 강화 등을 통한 출산율 제고 ▲ 고령층의 경제여건 개선을 제시했다.

토론자로 나선 김성태 한국개발연구원(KDI) 거시경제연구부장도 "우리 경제는 고령화가 진행되는 가운데 생산성 증가세가 둔화하면서 잠재성장률이 하락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당분간 저출산·고령화를 적응의 대상으로 바라보고 저성장 사회에서 어떻게 적응하고 살아갈지 논의하는 것이 생산적이다"고 강조했다.

noj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8 18: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