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남미 환경산업 진출 발판…현지 전문가 전문교육

(세종=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환경부 국립환경인력개발원은 21일부터 6일간 미주개발은행(IDB·Inter-American Development Bank)을 비롯, 콜롬비아 등 중남미 8개국 환경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한 가운데 '제19차 국제환경기술 전문교육과정'을 진행한다.

미주개발은행은 중남미지역의 지속적인 경제·사회 개발과 역내 자유무역·지역 통합을 달성하기 위한 금융기구이다.

이번 전문교육과정은 올해 8월 환경부와 IDB가 환경산업 기술 분야 워크숍을 주기적으로 개최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마련됐다. IDB와 협력해 국내 환경기업의 중남미 환경산업 진출 방안도 논의할 예정이다.

국립환경인력개발원은 IDB로부터 협조를 얻어 전문교육과정 참가자를 초청했다.

IDB 선임 전문가를 포함, 콜롬비아 재정신용부 담당자 등 중남미 8개국 상하수도·폐기물 분야 주요 인사 10명이 참여한다.

전문교육과정은 한-중남미 환경협력 워크숍, 폐기물과 상하수도 분야 정책·기술 소개, 현장견학 등으로 진행된다.

24일 서울 영등포구 코트야드 메리어트호텔에서 열릴 한-중남미 환경협력워크숍에서는 초청연수 참가자와 국내 환경기업들이 함께 중남미 환경 현안과 기술적 해결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중남미 국가 환경 기반시설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후안 알프레도 림 실바(Juan Alfredo Rihm Silva) IDB 선임전문가가 환경분야 사업전략을 발표할 계획이어서 국내 환경기업들의 중남미 시장진출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글로벌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IDB와 협력해 녹색기후기금(GCF) 등과 공동 협력사업을 발굴하는 계기도 마련한다.

chunj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0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