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트럼프측에 미군철수 요구…한미갈등 조장·대미탐색 노림수

고위 외교관 내세워 전통적 '통미봉남' 전략 구사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북한이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차기 행정부에게 북미관계 정상화를 위한 조건으로 주한미군 철수를 내세워 그 의도가 주목된다.

스위스 제네바 주재 북한대표부의 서세평 대사는 17일(현지시간) 보도된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북미관계 정상화 논의의 전제조건인 '대북 적대시정책' 포기의 구체 사례로 주한미군 철수와 평화협정 체결을 거론했다.

통신에 따르면 서세평은 "그(트럼프 당선인)가 주한미군을 포함한 남한 내의 모든 군사장비를 철수하고 평화협정을 맺으러 나오는 등 적대시정책을 진정으로 포기한다면 1990년대 했던 것처럼 (북미)관계를 논의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트럼프 차기 행정부를 향해 앞으로 북미관계와 관련한 구체적 요구 사항을 언급한 것은 이번 인터뷰가 사실상 처음이다.

특히 북한이 '주한미군 철수'를 거론한 것은 한국의 '안보 무임승차론'을 주장해 온 트럼프 당선인을 다분히 공략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한다.

주한미군 철수를 북한이 주장하는 것은 새롭지 않지만, 트럼프가 선거 기간 언급한 적이 있는 등 앞으로 한미동맹의 '약한 고리'가 될 수 있다는 점을 노린 것으로 보인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트럼프 당선인이 한 이야기의 연장선에서 한미 갈등을 유발시키려는 의도"라고 분석했다.

북한이 고위 외교관을 내세워 주한미군 철수 등 구체적 이슈를 거론하고 나선 것은 향후 조성될 수도 있는 북미 대화 국면을 자신들에 유리하게 이끌기 위한 '탐색전'의 연장선으로도 볼 수 있다.

북한 관영매체들은 9일(한국시간) 트럼프 당선이 확정된 이후 1주일이 넘도록 그의 당선 사실을 직접 언급하거나 당선에 대한 공식적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그러면서도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을 통해 '새 행정부는 주체의 핵강국과 상대해야 할 것'(10일)이라는 압박하는 등 연일 차기 미 행정부를 겨냥해 우회적인 메시지를 내보내고 있다.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18일 트럼프의 공약이 "아주 상식적이고 타당한 주장"이라며 트럼프 당선인에게 노골적인 호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트럼프 당선인이 대선 과정에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과 대화할 수 있다는 뜻도 내비친 만큼, 향후 대응에 유동성을 열어놓으면서 탐색전을 점차 구체화하는 것으로 보인다.

서세평 대사도 로이터 인터뷰에서 "만남은 최고지도자(김정은)의 결정에 달려 있다"며 북미 최고 지도자의 직접대화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제네바에서는 장일훈 유엔주재 차석대사와 최선희 외무성 미국 국장 등 북한 외교라인의 핵심 당국자들과, 오바마 1기 행정부 대북제재 정책을 주도했던 로버트 아인혼 전 미국 국무부 비확산·군축담당 특보 및 미국 북한전문 웹사이트 '38노스' 운영자인 조엘 위트 연구원 등이 참여한 트랙2(민간채널) 접촉이 진행 중이다.

양무진 교수는 "북한이 나름대로 탐색을 하면서 상황관리를 하는 것 같다"며 "(상황을) 관망하다 조만간 트럼프 당선인의 측근들을 중심으로 물밑접촉을 시도할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kimhyo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8 17: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