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아베 회담에 이방카 부부 동석…외교 실세역할 하나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유력한 플린도 트럼프 옆에 자리해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회담에 장녀 이방카 트럼프 부부와 마이클 플린 전 국방정보국(DIA) 국장이 동석한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끈다.

90분간의 이날 회담은 언론 비공개로 진행됐으나 이후 일본 측이 제공한 사진에는 회담 장면과 회담 전후 인사 나누는 모습 등이 담겼다.

한 사진 속에는 트럼프 당선인과 아베 총리가 소파에 나란히 앉아 대화를 나누고 있고 트럼프 당선인 옆에는 플린이, 아베 총리 옆에는 통역사가 앉아있다.

눈길을 끄는 것은 이들과 테이블을 마주하고 맞은편 의자에 트럼프 당선인의 장녀 이방카 트럼프가 앉아있는 모습이다.

이 사진 속에는 이방카의 남편 쿠슈너의 모습은 보이지 않지만 다른 사진에는 이방카와 쿠슈너가 아베 총리와 서서 인사하는 모습이 찍혔다.

교도통신 등은 이날 회담에 이방카와 쿠슈너, 플린이 모두 동석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측이 이날 만남을 '비격식'적인 회담이라고 표현하긴 했으나 트럼프가 당선인 자격으로 해외 정상과 처음 만난 자리에 가족을 동반한 것을 두고 여러가지 추측이 나오고 있다.

야마모토 요시노부 일본 니가타대 교수는 AFP에 "비공식이라고는 하지만 정상간의 첫 만남에 가족이 동석하는 게 상당히 이상하다"며 "이방카가 트럼프 정부에서 중요한 역할을 맡을 것임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앞서 이방카는 트럼프 행정부에서 공식 직책을 맡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으며, '막후실세'로 주목받는 쿠슈너의 경우 백악관에서 요직을 맡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한편 후보 시절부터 트럼프의 외교·안보 브레인 역할을 해온 플린의 경우 이날 회담에도 함께함으로써 차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으로 유력하다는 관측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날 플린의 동석을 두고 "트럼프가 미일 군사동맹을 근본적으로 바꾸지는 않을 것임을 보여줘서 일본을 안심시키려는 제스처"라고 분석하기도 했다.

플린은 지난달 대선을 앞두고 일본을 방문해 트럼프가 당선돼도 미일 관계에 대해 "걱정할 필요가 없다"는 메시지를 전달한 바 있다.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8 17: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