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고채 금리, 옐런 발언에 연중 최고치 또 경신

(서울=연합뉴스) 김현정 기자 = 재닛 옐런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12월 정책금리 인상 시사 발언의 영향으로 주요 국고채 금리가 18일 연중 최고치를 또 경신했다.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날보다 2.3bp(1bp=0.01%p) 급등한 연 1.736%로 마감했다.

3년물 금리는 7거래일 연속 상승으로 연중 최고치를 새로 썼다.

5년물과 10년물도 각각 1.1bp, 4.6bp 오른 연 1.868%와 연 2.132%로 마쳐 연중 최고치를 또 갈아치웠다.

20년물과 30년도 3.5b, 4.1bp씩 상승한 연 2.201%, 2.211%로 연중 최고로 올랐다.

50년물 역시 올해 최고치 행진을 이어가며 4.2bp 뛴 연 2.201%로 마쳤다.

1년물은 2.7bp 오른 연 1.563%로 연중 최고치(1.608%)에 육박했다.

이날 국채 금리 상승은 다음달 미국 금리 인상 가능성이 커진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옐런 의장은 간밤 미국 의회 합동경제위원회 증언에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금리 인상을 너무 오랫동안 지연시키면 경제가 목표보다 과열되는 것을 막기 위해 갑작스럽게 긴축정책을 할 수도 있다"며 12월 금리 인상 가능성을 시사했다.

안재균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옐런 의장이 의회 연설에서 12월 금리인상 가능성을 높이는 매파적(통화 긴축 선호) 발언을 하면서 채권 금리 상승을 자극했다"고 말했다.

국고채 금리, 옐런 발언에 연중 최고치 또 경신 - 1

khj9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8 16: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