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野, 교육부 감사발표에 "꼬리자르기…정유라 압송 조사해야"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야권은 18일 교육부가 최순실의 딸 정유라씨의 이화여대 입시 및 학사관리 특혜 의혹에 대한 감사 결과를 발표한 데 대해 "반쪽짜리 감사"라며 검찰이 정씨를 압송해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이날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떠밀려서 한 교육부의 이번 감사는 핵심을 비켜간 꼬리자르기식 감사이자 부실감사"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정씨를 부정입학시키기 위해 상위 2명의 학생을 탈락시킨 과정을 밝혀낸 점 등은 평가한다"면서도 이대가 정씨에 대해 개인전이 아닌 승마단체전 성적을 인정한 이유, 입시 부정과 관련한 청와대 개입 및 총장의 지시 여부, 총장과 학장의 최순실·청와대 유착 여부 등 핵심 의혹은 밝히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부분을 감사원의 교육부 감사와 검찰 수사를 통해 철저히 밝혀야 한다"며 검찰이 정씨를 압송해 수사할 것과 감사원이 교육부 감사를 통해 최순실-정유라-이대-교육부 사이의 연관관계를 명백히 밝혀줄 것을 촉구했다.

민주당 금태섭 대변인도 서면브리핑에서 "교육부는 비리 주범 격인 최씨와 정씨모녀에 대해선 대면조사는 고사하고 서면조사조차 안했다"며 "이대에만 책임을 미루려는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 검찰이 정씨 신병을 확보해 조사하라"고 말했다.

국민의당 이행자 부대변인도 논평에서 "교육부는 정씨의 이대 입학 비리를 몇몇 교수의 개인 비리로 꼬리 자르기 해선 안 된다"며 "청와대 개입 없는 정유라 입학 특혜는 있을 수 없다. 검찰이 그 윗선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野, 교육부 감사발표에 "꼬리자르기…정유라 압송 조사해야" - 1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8 16: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