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우주인 2명, 한달만에 지구 귀환 성공…'우주굴기' 탄력

(베이징=연합뉴스) 홍제성 특파원 = 중국의 7번째 유인우주선 '선저우(神舟) 11호'를 타고 우주로 떠났던 우주인 2명이 실험용 우주정거장 톈궁(天宮) 2호에서의 한 달 생활을 끝내고 18일 무사 귀환했다.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징하이펑(景海鵬)과 천둥(陳冬) 등 우주인 2명은 이날 오후 2시7분(현지시간) 선저우 11호 귀환모듈을 타고 네이멍구(內蒙古)자치구 쓰즈왕치(四子王旗) 착륙장에 도착했다.

이들은 오랜 우주에서의 체류에도 불구하고 건강상태가 양호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공간실험실 비행임무 총지휘장 장유샤(張友俠)는 이들이 착륙한 지 약 30분 뒤에 공식적으로 "톈궁 2호와 선저우 11호의 비행임무가 성공적으로 완수됐다"고 선포했다.

중국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인 장가오리(張高麗) 부총리는 베이징 지휘센터에 나와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와 국무원 명의의 축사를 발표하며 성공을 자축하면서 관계자들의 노고를 치하했다.

착륙 장면은 중국중앙(CC)TV와 텅쉰망 등 중국 주요 방송사와 인터넷사이트를 통해 생중계됐다.

이들은 지난 17일 한달간의 우주정거장 생활을 마무리하고 선저우 11호로 옮겨타고서 지구로의 복귀 작업에 착수한 바 있다.

이들은 톈궁 2호에서 우주인의 생활, 작업, 건강유지 등 체류를 위한 실험과 함께 우주의학, 공간과학실험, 공간응용기술, 수리유지기술 등의 실험을 진행했다.

이들이 우주에서 보낸 30일은 중국 우주인의 최장 우주체류 기록이다. 선저우 11호에서 보낸 기간까지 합치면 총 33일 동안 우주에 머물었다.

징하이펑과 천둥은 헬기를 타고 베이징으로 이동, 정밀검진을 받고 우주에서의 체류 실험결과 등을 보고할 예정이다.

중국은 선저우 11호 발사와 우주정거장 도킹 실험, 우주공간에서의 체류 실험 등에 성공함으로써 독자적인 우주정거장 구축과 이른바 '우주굴기'에 더욱 탄력을 받게 됐다.

중국은 내년 4월께 화물 우주선 "톈저우(天舟) 1호'를 쏘아올려 톈궁 2호와 연결하고 2018년 우주정거장 건설에 필요한 실험용 핵심 모듈을 발사한 뒤 2022년 20t 중량의 우주정거장을 완성해 가동할 계획이다.

선저우 11호 귀환장면[CCTV 캡처]
선저우 11호 귀환장면[CCTV 캡처]

j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8 16: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