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순실 "측근 고영태·차은택이 날 이용…배신당했다"

혐의 부인…검찰서 "일 잘못되자 덮어씌워…형량 얼마나 되나요" 하소연
초라한 비선실세의 뒷모습
초라한 비선실세의 뒷모습(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박근혜 정부 '비선 실세' 의혹으로 구속 수감된 최순실이 지난 17일 오후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들어가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비선 실세' 최순실(60·구속)씨가 검찰 조사에서 각종 혐의를 부인하며 자신이 오히려 측근들에게 배신을 당했다고 강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18일 사정 당국 등에 따르면 최씨는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 조사에서 자신이 고영태·차은택씨와 개인적으로 만나 사업 관련 회의를 한 사실은 인정했지만, 일련의 의혹 사건에 직접 관여한 사실은 없다며 일관되게 부인하고 있다.

호송차에서 내리는 차은택
호송차에서 내리는 차은택(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비선 실세' 의혹으로 구속 수감된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이 1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리고 있다.

최씨는 서울 강남의 카페 '테스타 로사'에서 고영태·차은택씨 등 측근들을 수시로 만나 회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씨 등은 일종의 아지트인 이 카페를 '테사'로 줄여서 불렀다고 한다.

최씨는 검찰 조사에서 측근들이 자신과의 친분을 내세워 주변에 무리하게 권세를 과시하다 일이 잘못되자 자신에게 다 덮어씌운 것이라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근혜 대통령이나 청와대를 통해 영향력을 행사한 바 없고, 스스로 국정에 개입하지도 않았다는 취지다.

입 다문 고영태
입 다문 고영태(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최순실 씨의 측근인 고영태씨가 지난 10월 31일 오후 검찰의 조사를 받고 서울중앙지검을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최씨는 검찰에서 "사람들이 무슨 사업을 하기 전에 꼭 내게 허락을 받듯이 얘기를 하고 갔다"며 "이제 보니 오히려 고영태·차은택 등이 나를 이용하려 했던 것 같다"고 진술했다.

그는 "나는 엄청나게 배신을 당하고 살아왔다"며 검찰에 하소연하면서, 이번에도 측근들의 배신 때문에 고초를 겪게 됐다고 강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씨는 현재 미르·K스포츠재단 강제 모금 의혹, 롯데의 70억원 추가 지원과 수사정보 유출 의혹 사건 등을 모두 부인하고 있다. 박 대통령의 연설문만 일부 수정해줬다는 입장이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특히 롯데와 관련해 "K스포츠재단이 체육 시설을 지으려고 롯데에서 추가로 돈을 받았으나 용지 매입 계약에 실패해 돌려준 것"이라며 당시 검찰의 롯데 수사 일정과는 무관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포레카 지분 강탈 의혹에 관해서도 "차은택이 광고 회사를 한다는 정도만 알았다"며 개입 사실을 인정하지 않았다.

다만, 검찰의 집요한 추궁에 위축된 최씨는 자신을 조사한 검사에게 "형량이 얼마나 되느냐"고 물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범죄 혐의를 전면 부인하면서도 무죄에 대한 확신은 부족하다는 의미로도 읽힐 수 있는 대목이다.

우여곡절 끝에, 적용되는 혐의가 유죄로 인정될 경우 그 법정형의 상한을 선고받을 확률이 높다는 답을 들은 최씨는 "그러겠죠"라며 자포자기하는 듯한 반응을 나타냈다고 한다.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8 15: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