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국가안보보좌관 유력 플린…트럼프 한반도정책 핵심역할 예상

대선기간 안보 문외한 트럼프에게 정책 조언…"전임자보다 역할 막중할 것"
대선 앞두고 "트럼프, 한미동맹 강화 원해" 발언도
<그래픽> 미 국가안보보좌관 마이클 플린 유력
<그래픽> 미 국가안보보좌관 마이클 플린 유력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미국 차기 행정부의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으로 퇴역 장성인 마이클 플린(57) 전 국방정보국(DIA) 국장이 유력한 것으로 가닥이 잡히고 있다.

17일(현지시간) AP통신, 뉴욕타임스(NYT), 워싱턴포스트(WP) 등 미국 주요 언론은 트럼프 당선인이 플린에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직을 제안했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플린이 제의를 수락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플린은 선거기간부터 트럼프 당선인에게 외교·안보 정책을 조언한 핵심 브레인으로 꼽힌다.

미 로드아일랜드대 학군단(ROTC)을 거쳐 지난 1981년 임관한 플린은 33년간의 군 생활에서 정보와 특수전 분야에서 오랫동안 근무했다. 특히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 대테러전 수행 과정에서 작전과 정보를 통합한 전술 개발로 주목을 받았다.

AP통신은 플린이 군에서 빈틈없는 정보 전문가이자 직설가로 명성을 쌓았다고 전했다.

지난 2012∼2014년 DIA 국장을 지낸 플린은 국장 재직 시 버락 오바마 대통령 참모진과 정책 결정 등을 놓고 자주 의견 충돌을 빚어 눈 밖에 났다. 오바마 행정부의 '소극적인' 군사 정책을 노골적으로 비판해온 그는 결국 대장으로 승진하지 못한 채 전역했다.

퇴임 후 트럼프 진영에 합류한 플린은 미군의 임전태세 악화 상황 등을 여러 차례 경고하고, 트럼프 당선인이 이를 다시 쟁점화해 활용하는 데 큰 역할을 담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당선인이 외교·안보 관련 지식과 경험이 부족하므로 플린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맡으면 전임자들보다 더욱 막중한 역할을 할 수 있다고 NYT는 내다봤다. 임기 초기 트럼프의 한반도 정책에서도 플린이 '게이트키퍼' 역할을 할 가능성이 크다.

또 NYT는 플린의 지명을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 정책을 설계해온 반(反) 트럼프 성향 공화당 외교·안보 엘리트들이 트럼프 행정부를 장악할 가능성이 작아졌다는 신호라고 평가했다.

17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집무실이 있는 뉴욕 트럼프 타워 로비에 나타난 마이클 플린 마이클 플린 전 국가정보국(DIA) 국장[EPA=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집무실이 있는 뉴욕 트럼프 타워 로비에 나타난 마이클 플린 마이클 플린 전 국가정보국(DIA) 국장[EPA=연합뉴스]

DIA 국장 시절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에 대한 접근 등 여러 안보 현안을 놓고 정부와 충돌한 플린은 이슬람과 IS에 적대적인 태도를 보여왔다.

플린은 IS의 위협에 맞서러면 미군의 더욱 공격적인 대응이 필요하며 필요며, 미국이 러시아와도 긴밀하게 협력해야 한다는 주장을 폈다.

또 그는 이슬람이 정치 이데올로기에 지나지 않는다고 주장해왔으며, '극단적인 이슬람 테러리즘'이라는 용어도 자주 사용했다. 트위터에는 "무슬림에 대한 두려움은 합리적이다"라는 문구가 포함된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플린은 한미동맹에 대해서는 강화를 원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여러 차례 했다.

그는 지난달 22일 미국 뉴욕에서 한국 특파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트럼프가 대통령에 당선될 경우 한국에 대한 안보정책 변화 가능성에 대해 "트럼프는 모든 옵션을 검토하겠지만, 한국과 긴밀히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과 한국은 경제와 안보 면에서 강력한 (동맹)관계를 유지해왔고 트럼프도 이를 더욱 강화하고 싶어한다"며 "미국은 한국 국민과 항상 함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과 일본 주둔 미군의 철수에는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치면서도 양국이 미군 주둔비용 부담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또 "북한은 50년 전보다 훨씬 위험한, 극단적으로 위험한 위협을 가하고 있다"고 진단했으며,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에 대해서도 "핵능력을 축적하고 있을 뿐 아니라 그것을 다른 방식으로 사용하면서 과시하고 있다"고 우려하기도 했다.

플린은 지난달 13일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 인터뷰에서는 트럼프가 주일미군 철수 가능성을 시사한 것과 관련해 "미군을 철수시키겠다는 얘기는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도 "그러나 미국에 있어서 (주일미군은) 매우 비용이 많이 들어, 재검토가 필요하다"며 "일본과 한국은 전화(戰禍)에 휩싸였던 70년전과 동일한 경제 상황이 아니다. 경제대국으로 성장했다"고 강조했다.

지난 8월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였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이 마이클 플린(왼쪽) 전 국가정보국(DIA) 국장 등 참모들과 안보 정책을 논의하는 모습[AP=연합뉴스]
지난 8월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였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이 마이클 플린(왼쪽) 전 국가정보국(DIA) 국장 등 참모들과 안보 정책을 논의하는 모습[AP=연합뉴스]

ric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8 15: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