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연합시론> 정유라 이대 특혜 입학, 외압·윗선 개입 의혹 밝혀야

(서울=연합뉴스) '비선 실세' 최순실의 딸 정유라 씨의 이화여대 입학은 결국 부당한 특혜였음이 교육부 감사 결과 확인됐다. 입학 후에도 이대는 그가 출석하거나 시험을 보지 않았는데도 출석을 인정하고, 학점을 부여하는 등 특혜를 제공했다. 최경희 전 이대 총장이 그의 입학과 학사관리에 특혜가 없었다고 주장한 것은 거짓으로 판명 났다. 이대가 입시에서 학사관리까지 정 씨에게 특혜를 주면서 저지른 일련의 부정은 "이게 대학이냐"는 개탄과 실망이 절로 나오게 한다. 비선 실세 딸 한 명 때문에 명문 사학 이대의 130년 전통이 속절없이 무너졌다.

정씨가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딴 것은 체육특기자 전형 원서접수 마감 후였는데도 이대는 이를 평가에 반영했다. 정 씨를 합격시키기 위해 서류 점수가 높은 다른 학생들에게는 면접 점수를 낮게 줬다. 면접고사장에 소지품을 들고 갈 수 없는데도 입학처장은 정 씨가 면접장에 금메달을 들고가도록 허용했다. 정 씨가 먼저 금메달을 갖고 가게 해달라고 요청했단다. 입시 면접이 이 정도로 제멋대로라는 게 놀랍다. 정 씨는 심사 위원들에게 "금메달을 보여드려도 되나요"라고 물었다고 하니 실소를 금할 수 없다.

정 씨는 8개나 되는 과목 수업에 한 번도 얼굴을 보이지 않았는데 출석을 인정받았다. 어떤 교수는 정 씨가 과제물을 내지 않자 직접 자료를 첨부하고 정 씨가 제출한 것처럼 꾸몄다. 정 씨는 청담고교 재학 시절에도 출결 처리와 성적 관리 등에서 광범위한 특혜를 받은 것으로 서울시교육청 조사 결과 드러났다. 아무리 비선 실세라고 하지만 교육 현장을 이처럼 흐려놓을 수 있는지 믿기지 않을 정도다. 우리 교육제도 붕괴에 대한 우려는 오래전부터 있었지만, 그것은 대부분 입시 위주 교육에서 비롯됐다. 이번 같은 실세 횡포는 유례가 없다. '최순실 게이트'로 드러난 고교와 대학의 입시·학사 농단으로 교육계에 대한 불신이 더 커지게 됐다. 당국은 유사 사태의 재발을 막기 위한 조치에 빈틈이 없어야 할 것이다.

교육부는 정 씨 입학 취소와 관련자 중징계를 학교 측에 요구했다. 이대에 대한 재정지원 축소도 검토한다고 한다. 그러나 이번 감사는 왜 정 씨에게 이런 특혜가 베풀어졌는지 이유는 밝혀내지 못했다. 외압이나 상부 지시 없이 교수들이 자발적으로 특혜를 주지 않았을 것이다. '반쪽 감사'라는 비판이 나온다. 특혜를 준 교수들이 연구비를 타냈다는 의혹을 조사했지만, 연구 과제의 선정 절차 하자나 부당 수주는 확인하지 못했다는 감사 결과는 의혹 해소에 역부족이다. 이대는 올해 교육부의 재정지원사업 9개 중 8개에 선정됐다. 정 씨 입학의 대가가 아니냐는 의심이 인다. 정 씨 특혜 의혹은 최순실 게이트를 열어젖힌 기폭제와 다름없었다. 그만큼 국민 공분을 샀다. 교육부는 특혜 입학의 전모를 밝히기 위해 최 전 총장과 최 씨 모녀를 수사 의뢰하기로 했다. 정 씨 입학을 위해 외압은 없었는지, 최 총장이 지시하지 않았는지, 이 과정에 교육부가 개입했는지 등이 검찰 수사에서 철저하게 규명돼야 한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8 16: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