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7조원 부산시 주금고 협력사업비는 쥐꼬리"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부산시가 7조원 규모의 주금고를 선정하면서 부산은행으로부터 협력사업비를 지나치게 적게 받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부산시의회 전진영 의원은 18일 행정사무감사에서 "부산은행이 내년부터 4년간 부산시 주금고로 선정되면서 제시한 협력사업비가 222억원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부산은행의 협력사업비는 4년전과 비교하면 오히려 11억원이 줄어든 것이다.

전 의원에 따르면 부산시 평균 세입 결산액 7조7천109억원, 세출 결산액 6조9천200억원이다. 세입과 세출 차액인 7천800억원 이상이 주금고 통장에 현금으로 남아 있는 셈이다.

전 의원은 "통장에 남아 있는 돈에 대해 이자를 1%로 받아도 연간 78억원이 넘는데 시는 이자에도 미치지 못하는 연간 55억원 수준의 협력사업비만 받는다"며 "이는 부산은행에 지나친 이익을 가져다주는 꼴"이라고 주장했다.

변성완 부산시 기획관리실장은 "협력사업비는 금고 선정 기준의 하나일 뿐이며, 부산은행이 협력사업비 외에 많은 부분에 기여한다"고 말했다.

또 그는 "은행 측이 2012년 때보다 금리가 낮아진 것으로 판단한 데다 주거래은행 선정 때 과다한 경쟁을 개선하라는 금감원의 지침도 반영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전 의원은 협력사업비 규모를 인터넷에 공개하라는 행자부 예규도 시가 지키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협력사업비 규모를 공개해야 앞으로 다른 은행도 주금고 경쟁에 참여할 수 있는데 부산시는 행자부 예규에 따라 조례까지 만들어 놓고 이를 지키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부산은행은 2001년부터 부산시 주금고를 맡아 운영하고 있으며, 최근 공모에서도 단독으로 신청해 2017년부터 2020년까지 주금고 지위를 따냈다.

pc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8 15: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