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혁명적 발견 '세렌디피티'서 나와…창의적 연구과제 늘려야"

과학기술·공학한림원 '한국의 기초 연구 현재와 미래' 토론회 개최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창의적 기초연구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연구자들이 정책 대안을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한국과학기술한림원과 한국공학한림원은 18일 서울 서초구 엘타워에서 '한국의 기초연구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토론회를 열었다.

발제자인 국양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 이사장(서울대 물리천문학부 교수)은 "기초연구의 혁명적인 발견과 발명은 '세렌디피티'(serendipity·우연히 생긴 운 좋은 일)에서 나오므로, 많은 연구자가 참여하면 확률이 높아진다"며 "창의적인 연구를 할 수 있는 과제 수와 관련 예산을 늘릴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지금과 같은 양적 평가가 이뤄진다면 인기있고 논문인용이 많이 되는 분야에 연구자가 몰리므로, 연구의 깊이나 얼마나 새로운지 등을 평가에 반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제발표 뒤 이어진 지정토론에서는 배영찬 한양대 교수, 서은경 전북대 교수, 이재용 연세대 교학부총장, 이희윤 한국과학기술원(KAIST) 연구부총장, 장철훈 부산대 기획처장 등이 패널로 참가했다.

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8 15: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