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원도 민간건물 지진 피해 대책 마련 시급

김시성 도의원 "안전지대 아니다…조례 제정해서라도 지원해야"

(춘천=연합뉴스) 배연호 기자 = 강원도 내 민간건물 지진피해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됐다.

김시성 강원도의회 의원(새누리·속초)은 18일 도 재난안전실 행정사무감사에서 "공공시설물은 내진성능 보강사업을 단계적이나마 추진하고 있으나, 상당수 민간건물은 지진에 무방비 상태"라고 말했다.

2014년 중국 윈난성 지진[연합뉴스 자료사진]
2014년 중국 윈난성 지진[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어 "경주 지진은 우리나라도 지진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경고"라며 "조례를 제정해서라도 민간건물 내진성능 보강을 지원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우리나라 건축물 내진 설계는 1988년부터 의무화됐다.

애초 6층 이상 또는 건물 총넓이 10만㎡ 이상만 의무였지만, 법 개정으로 적용대상을 강화해 현재는 3층 이상 또는 건물 총넓이 500㎡ 이상이다.

도 관계자도 "내진 설계 의무화 시행 전에 지어진 건물은 물론 의무 대상이 아닌 2층 이하 저층 등 민간건물 지진피해 저감 대책이 부실한 실정"이라고 인정했다.

오세봉 의원(새누리·강릉)은 "재원 문제가 있겠지만, 다중이용 민간시설에 대해 우선으로 내진보강을 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김시성 강원도의회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시성 강원도의회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도내에서는 1978년 관측 이후 현재까지 총 98회 지진이 발생했다.

최근 5년간 발생도 18건이다.

가장 강력한 지진은 2007년 1월 20일 평창군 북북동 쪽 39㎞ 지역에서 발생한 규모 4.8이다.

두 번째는 1996년 12월 13일 정선군 남남동쪽 23㎞ 지역에서 발생한 규모 4.5이다.

도는 2011년부터 2015년까지 598억 원을 들여 공공시설물 25개소에 대해 1단계 내진성능 보강사업을 했다.

2단계 사업은 올해부터 2020년까지 368억 원을 들여 178개소를 대상으로 한다.

오세봉 강원도의회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오세봉 강원도의회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by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8 14: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