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장필순·신대철 등 100여명 뭉쳤다…'길가에 버려지다2'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음악인들이 대거 힘을 합쳐 '최순실 게이트'에 상처받은 국민을 위로하는 노래를 발표했다.

18일 이승환 소속사 드림팩토리에 따르면 장필순, 신대철, 김광진, 한동준, 윤도현 등 100여 명의 뮤지션이 노래하고 연주한 '길가에 버려지다' 파트.2가 이날 온라인에 무료 공개됐다. 지난 11일 이승환과 이효리, 전인권이 불러 공개한 '길가에 버려지다'의 새로운 버전이다.

'길가에 버려지다' 파트.2 [드림팩토리 제공]
'길가에 버려지다' 파트.2 [드림팩토리 제공]

파트.2에는 이들뿐 아니라 이승열, 이규호, 린, 넬의 김종완, 스윗소로우, 브로콜리너마저의 윤덕원, 하동균, 선우정아, 옥수사진관의 노경보, 빌리어코스티, 로맨틱펀치의 배인혁, 옥상달빛이 목소리를 보탰다.

또 피아, 노브레인, 크라잉넛, 트랜스픽션, 내귀에도청장치, 킹스턴루디스카, 로큰롤라디오 등이 합창에 참여했고 시나위 기타리스트 신대철이 특유의 날카로운 기타 솔로 연주를 더했다.

드림팩토리는 "100여 명의 뮤지션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보다 감동적인 곡으로 재탄생했다"며 "일부 위정자들, 그의 주변인들에 의해 상처받고 분노한 모두에게 위로와 희망, 용기를 전하고자 같은 뜻을 가진 음악인들이 모여 함께 불렀다"고 설명했다.

이날 음원과 함께 공개된 영상에는 세월호 유가족과 고(故) 백남기 씨의 딸 백도라지 씨,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길옥원 할머니를 비롯해 전국의 집회에 참여한 시민들까지 20여 명이 노랫말을 쓴 손글씨가 담겼다.

'길가에 버려지다'는 이규호가 작사·작곡하고 이승환과 공동으로 프로듀싱한 노래이다. 파트.2 역시 뮤직비디오 등 2차 저작물의 제작 및 배포가 가능하다.

mi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8 15: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