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임기 두달남은 오바마 지지율 57%…'우리 지도자로 오길' 바람도

송고시간2016-11-19 09:40

지지율, 2기 임기 내 최고…미셸 여사도 높은 인기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임기를 불과 두 달 남겨 놓은 상황에서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인기는 식을 줄을 모른다.

오바마 대통령의 지지율은 두 번째 임기 가운데 가장 높은 수치까지 올랐고 영국 네티즌들은 '총리로 모시고 싶다'는 바람을 내비치기도 했다.

내년 1월 퇴임하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내년 1월 퇴임하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미 의회전문지 더힐에 따르면 여론조사기관 갤럽이 7∼13일 미국 성인 3천561명을 상대로 한 조사에서 오바마 대통령의 지지율은 57%로 나타났다.

대선 전이었던 지난달 첫 번째 주의 지지율(53%)보다 4% 포인트 오른 수치다. 오바마 대통령이 2013년 2기 임기를 시작한 이래 최고 지지율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첫 번째 임기 초반인 2009년에 가장 높은 지지(67%)를 얻었다.

소셜미디어에는 오바마 대통령의 임기가 끝나감을 아쉬워하는 글들이 많이 올라온다.

네티즌들은 '생큐오바마'(ThankYouObama)란 해시태그(#)와 함께 오바마 대통령의 성과와 헌신에 감사하는 글을 올렸다.

아이디 'prasannaj8'은 트위터에 "우리에겐 지난 8년간 말 그대로 최고로 멋진 대통령이 있었다"며 "오바마 대통령이 그리울 것"이라고 썼다.

아이디 'mmpadellan'은 "똑똑함. 위엄 있음. 균형감 갖춤. 경제를 구함. (알카에다의 지도자) 빈 라덴을 잡음. 안정감이 있음"이라는 말로 오바마 대통령을 치켜세웠다.

'생큐오바마' 해시태그 달기는 TV 채널인 '블랙 엔터테인먼트 텔레비전'(BET)의 제안으로 시작됐다.

"그리운 오바마" 트위터글
"그리운 오바마" 트위터글

[아이디 mmpadellan 트위터 글 캡처]

오바마 대통령의 인기 바람은 미국을 건너 대서양의 영국에도 불었다.

영국 네티즌들은 '오바마를 총리로'(ObamaForPM)란 해시태그로 오바마 대통령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아이디 'harveym112'는 트위터에 "오바마가 앞으로 4년간 바쁘지 않다면 (영국의) 총리 자리를 생각해보는 것은 어떨지"라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이 올해 6월 말 캐나다를 찾아 하원에서 연설했을 때 의원들은 연설이 끝나자 기립박수를 치며 "4년 더, 4년 더"를 외치기도 했다.

캐나다 하원 방문한 오바마
캐나다 하원 방문한 오바마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영부인 미셸 오바마 여사도 남편 못지않은 인기를 누린다.

지지율만 놓고 보면 미셸 여사(64%)가 오바마 대통령(57%)보다 더 높다. 높은 인기를 바탕으로 미셸 여사는 남편과 함께 올해 대선에서 민주당의 '최강 무기'로 활약했다.

오바마 부부의 지원사격에도 대권을 공화당의 트럼프에게 넘겨주자 인터넷에서는 4년 후인 2020년 대선에서 미셸 여사의 출마를 요구하는 글이 '미셸2020' 해시태그와 함께 속속 올라왔다.

오바마 부부, 백악관서 어린이들과 핼러윈 파티
오바마 부부, 백악관서 어린이들과 핼러윈 파티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kong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