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부업체 대출받아 돈 빌려줘" 신입사원에 갑질한 상사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오랜 구직활동 끝에 33세에 부산의 한 중소 건설사에 취직한 안모씨.

안씨는 이곳에서 지금은 생각조차 하기 싫은 끔찍한 상사를 알게 됐다.

입사 6개월이 지난 작년 7월 직속상관인 김모(47)씨가 안씨에게 "대부업체에서 8천만원을 빌려야 하는 데 연대보증을 서 달라"고 요구했다.

김씨는 "평소 타고 다니는 외제 차와 아파트를 팔면 최악의 상황에도 너에게 피해 줄 일은 없다"며 안씨를 안심시켰다.

힘들게 얻은 직장에서 상사에게 밉보이고 싶지 않았던 안씨는 "곧 갚겠다"는 김씨의 약속만 믿고 보증을 섰다.

하지만 한 달 뒤 김씨는 더 무리한 요구를 했다.

안씨에게 연이자가 34.9%인 대부업체를 소개하며 9천600만원을 안씨 이름으로 대출받아 빌려달라고 했다.

안씨는 곧바로 거절했지만, 김씨는 집요했다.

김씨는 "대출을 한 번만 받아주면 연대보증 잡힌 것을 해결하고, 이 돈도 바로 갚겠다"고 속여 결국 안씨가 대출을 받도록 했다.

하지만 김씨는 이후부터 연락이 뜸해졌다.

매월 30만원의 이자조차 내지 않아 안씨가 월급으로 이자를 갚아야 했다. 불안한 마음에 안씨가 돈을 갚아달라고 수차례 애원했지만, 김씨는 전화 연결이 안 될 때도 잦았다. 김씨는 이맘때쯤 근무지를 강원도로 옮겼다.

안씨의 신고를 받은 부산 사상경찰서는 수사를 벌여 김씨를 사기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한 경찰 관계자는 "빚을 못 갚을 수도 있다는 걸 알았으면서도 직장 상사라는 직위를 이용해 신입 직원에게 대부업체 대출을 받도록 기망했다"고 말했다.

경찰수사가 시작되자 김씨는 2천만원을 안씨에게 먼저 갚았다.

아직 7천여만원의 빚은 해결되지 않은 상황이다.

김씨 소유의 자동차와 집은 모두 저당이 한도까지 잡혀있어 경매에 넘어가더라도 안씨의 대부업체 빚은 갚기 어려운 상황이 될 가능성도 큰 것으로 알려졌다.

한 경찰 관계자는 "김씨가 '교도소에서 몸으로 때우겠다'고 하거나 못 갚으면 결국 신입 직원이 빚을 모두 떠안아야 할 딱한 처지"라면서 "비슷한 유형의 상사 갑질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엄정하게 수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부산 사상경찰서
부산 사상경찰서[연합뉴스TV 캡처]

rea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8 14: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