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창원광장 시국대회장소 사용 불허…시민단체 반발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가 창원광장을 시국대회 개최장소로 사용하겠다는 시민단체의 신청을 불허하자 해당 단체들이 반발했다.

창원광장 전경 [창원시청 제공=연합뉴스]
창원광장 전경 [창원시청 제공=연합뉴스]

박근혜 퇴진 경남운동본부(이하 운동본부)는 18일 창원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창원시는 즉각 창원광장 사용을 허가하라"고 요구했다.

김영만 운동본부 상임의장 등 회견 참석자들은 "헌법이 보장한 기본권인 집회 결사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은 위헌이자 민주주의 유린이다"며 "창원시가 기어코 창원광장 사용을 막는다면 시민 분노는 안상수 시장을 향할 것이다"고 주장했다.

창원시 의창구청은 전날 운동본부가 오는 19일 창원광장에서 '4차 경남시국대회'를 열겠다며 창원광장 사용을 신청하자 불허했다.

의창구청은 공문에서 창원시와 협의를 한 국가나 공공단체가 창원광장을 사용할 수 있고 시위나 집회 등은 사용제한 사유가 될 수 있다는 내용이 담긴 '창원광장 사용승인 및 관리 규정'을 근거로 사용신청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그러나 운동본부는 창원시가 사용을 불허해도 창원광장에서 시국대회를 열겠다는 입장이다.

운동본부 측은 "이미 창원광장에서 시국대회를 개최한다는 공지가 대대적으로 나간 데다 창원광장 외에 많은 인파가 모일 마땅한 장소가 없다"고 말했다.

운동본부는 1~3차 시국대회를 창원광장 인근 정우상가 앞 인도에서 개최했다.

수능 이후 첫 주말인 19일에 열리는 4차 시국대회는 1만명 이상 많은 시민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해 기존 정우상가 앞 인도에서 창원광장으로 개최장소를 바꿔 행사를 추진했다.

창원광장은 전국에서 손꼽히는 대형 원형공간이다.

면적이 3만4천900㎡로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1만3천207㎡)보다 3배나 크다.

창원광장에서는 월드컵 경기 응원, 크리스마스·석가탄신일 행사 등 문화행사가 주로 열렸다.

"창원광장 열어달라" 기자회견
"창원광장 열어달라" 기자회견

sea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8 14: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