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기도, 공공기관 '안전 농산물' 공급 21% 확대

현재 2천270억원어치→2018년 2천750억원어치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경기도가 학교와 군부대, 공공기관, 복지관 등에 안전한 경기도 농산물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도는 현재 각급 학교 학생 138만명에서 600억원어치, 군부대 24∼30만명에게 1천600억원어치, 도 및 시군 51개 기관에 70억원어치 등 모두 160여만명에게 2천270억원어치의 도내 안전 농산물을 공급하고 있다.

도는 이 안전 농산물 공급량을 2018년 180여만명, 2천750억원어치로 확대할 계획이다. 공급량이 현재보다 21.1% 늘어나는 것이다.

학생 150만명에게 700억원어치, 군부대 24∼30만명에게 1천800억원어치, 공공기관 4만3천여명에게 140억원어치, 150개 복지관 1만7천여명에게 110억원어치를 공급한다.

이를 위해 각급 학교에는 정부 양곡 가격으로 경기미를 공급하고, 친환경 농산물 차액 지원 비율을 현재 30%에서 50%로 확대한다.

군부대에는 군납품목을 확대하고, 군납 입찰 시 가산점을 받을 수 있도록 접경지역 농산물 사용업체에 인증서를 주기로 했다.

공공기관 중 도 소속 기관에는 도 로컬푸드 조례 개정 등을 통해 지역 농산물 우선 구매를 의무화하고, 시군 소속 기관의 경우 시정·농정 평가에 구내식당 식재료로 지역 농산물 사용 여부를 포함하기로 했다.

이밖에 복지관 식재료 납품업체 선정 방식을 바꿔 각종 입찰 시 지역 농산물 납품업체에 가산점을 줄 방침이다.

농산물 안전성을 높여 소비자 신뢰를 제고하기 위해 생산단계에서 전수검사를 하고, 도내 대형물류센터를 대상으로 매주 3차례 야간에 시료를 수거해 잔류농약이나 방사능 함유 여부 등도 검사할 방침이다.

k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8 14: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