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연일 미세먼지 '몸살'…경북·경기 일부 초미세먼지 주의보

"주말인 19일에는 미세먼지 농도 낮아질 듯'

(서울=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18일 경북 김천과 경기 의정부·남양주·구리·포천·양평·가평 등 7개 시군에 초미세먼지(PM2.5) 주의보가 발령되는 등 전국적으로 대기 중 미세먼지 농도가 짙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지역의 1시간 권역 평균 농도는 98㎍/㎥다.

초미세먼지 주의보는 기상조건 등을 고려해 해당 지역의 대기자동측정소 PM2.5 시간평균농도가 90㎍/㎥ 이상 2시간 지속할 것으로 예상될 때 발효된다.

전국 대기질 '나쁨'
전국 대기질 '나쁨'

미세먼지는 지름이 10㎛(0.001㎝) 이하인 미세먼지(PM10)와 지름이 2.5㎛ 이하인 초미세먼지(PM2.5)로 분류된다.

초미세먼지는 머리카락 굵기의 30분의 1 정도로 작아 호흡기에서 걸러지지 않고 허파꽈리까지 그대로 침투하기 때문에 미세먼지보다 인체에 해롭다.

이와 함께 서울·경기·강원·세종·충남·전북·부산·울산·경남 등 전국 대부분 지역의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을 나타내고 있다.

이날 낮 12시 현재 서울 미세먼지 시간평균 농도는 92㎍/㎥다.

강원 100㎍/㎥, 세종 143㎍/㎥, 충남 100㎍/㎥, 전북 100㎍/㎥, 부산 89㎍/㎥, 울산 83㎍/㎥, 경남 103㎍/㎥, 대구 118㎍/㎥, 인천 109㎍/㎥, 광주 89㎍/㎥, 대전 101㎍/㎥ 등도 '나쁨'(81∼150㎍/㎥) 수준이다.

일평균은 이보다 적지만 제주도를 제외한 서울 등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최고값이 100㎍/㎥를 훌쩍 넘길 정도로 전국적으로 대기질이 좋지 않은 상태다.

특히 경기의 미세먼지 농도 최고값이 222㎍/㎥까지 치솟기도 했다.

전날부터 축적된 미세먼지와 대기정체로 이날 이른 오후까지 중서부지역을 중심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높다가 강수에 의한 세정과 원활한 대기확산 영향으로 남쪽지역부터 점차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주말인 19일에는 전 권역의 미세먼지 농도가 18일보다 낮을 것으로 전망된다.

심한 미세먼지가 나타날 때는 어떻게 대처하는 것이 좋을까.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이상일 때에는 최대한 외출을 자제하되, 야외활동을 할 때는 황사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미세먼지로 인해 몸에 쌓인 노폐물을 배출하기 위해 물을 자주 많이 마시는 것도 좋다.

chunj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8 13: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