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LPGA 신인상 전인지 "훌륭한 선수들과 나란히 서게 돼 영광"

투어 챔피언십 1라운드 끝난 뒤 수상
에비앙 챔피언십 우승 트로피에 입맞추는 전인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에비앙 챔피언십 우승 트로피에 입맞추는 전인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전인지(22·하이트진로)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신인상 트로피를 받아 들었다.

전인지는 1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에서 열린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 1라운드가 끝난 뒤 LPGA 투어 사무국이 주최한 시상식에 참석해 신인상 트로리를 받았다.

전인지는 수상 연설에서 "제 이름이 훌륭한 선수들 옆에 나란히 새겨진다니 무척 설렌다"며 "줄리 잉크스터, 안니카 소렌스탐, 박세리 등 신인상을 받은 선수들이 LPGA 세계 명예의 전당에 올랐음을 익히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전인지는 "올해 처음 가보는 코스들, 장거리 이동, 영어 공부 등 신인으로서 많은 것들을 겪었다"며 "그 과정에서 저에게 정말 많은 지원을 해준 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올해 LPGA 정식 멤버로 등록한 전인지는 메이저대회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는 등 좋은 성적을 남겨 시즌이 끝나기도 전인 지난 10월 신인상을 확정했다.

전인지는 18일 개막한 투어 챔피언십에서 평균 최저타수상인 베어트로피에도 도전한다.

c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8 12: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