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필리핀 한인 3명 총기 살해 피의자 한달여만에 검거

한국 경찰, 현지 폭넓게 탐문해 첩보 입수…검거에 결정적 기여
검거되는 필리핀 한인 살해 피의자
검거되는 필리핀 한인 살해 피의자(서울=연합뉴스) 한국인 남녀 3명이 지난달 11일 필리핀 바콜로 지역의 한 사탕수수밭에서 머리에 총상을 입고 살해된 사건의 핵심 피의자 박모(38)씨가 17일 현지에서 검거됐다. 사진은 마닐라의 한 콘도에서 박씨가 검거되는 모습. [경찰청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필리핀에서 한국인 남녀 3명을 총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이 한국-필리핀 경찰 공조로 현지에서 검거됐다.

경찰청은 지난달 필리핀에서 발생한 한인 3명 피살사건 피의자 박모(38)씨가 17일 필리핀 이민청에 검거됐다고 18일 밝혔다.

박씨는 지난달 11일 필리핀 앙헬레스 인근 바콜로시의 한 사탕수수밭에서 숨진 채 발견된 한국인 A(48)·B(49·여)·C(52)씨를 총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사건 발생 직후 경찰은 필리핀에서 근무하는 코리안데스크(한인 사건 처리 담당 경찰관) 5명을 현장에 투입하고, 국내에서도 과학수사 전문가 등 수사 지원인력 4명을 파견해 현지 경찰 수사를 지원했다.

시신 발견 현장은 폐쇄회로(CC)TV가 없고 인적도 뜸한 사탕수수밭이어서 결정적 증거 확보가 쉽지 않아 수사 초반에는 어려움이 예상됐다.

현지에 투입된 한국 수사인력은 피해자들이 묵은 건물을 감식하던 중 음료수 캔에서 지문을 채취, 박씨 등 2명의 지문임을 확인했다.

국내에서 다단계 유사수신 투자사기에 가담했다가 필리핀으로 도피한 피해자들이 현지에서 박씨를 만나 함께 지낸 정황도 포착했다.

피해자들이 현지 카지노에 투자한 7억원을 박씨가 인출한 뒤 도주하면서 자신의 차량을 처분한 사실까지 확인, 사건 발생 3일 만에 그를 피의자로 특정했다.

박씨가 잠적하자 경찰은 현지 카지노와 호텔, 리조트 등을 폭넓게 탐문하던 중 박씨와 인상착의가 비슷한 인물이 리조트에 은신한다는 첩보를 입수했다.

경찰은 가슴 아래 부위를 찍은 사진을 입수해 살펴보다 사진 속 남성의 팔 문신이 박씨 문신과 비슷하다는 점에 주목했다.

다른 사진에서도 냅킨에 적힌 리조트 이름을 확인, 박씨가 앙헬레스 북쪽 팡가시난에 있는 리조트에 머무는 것으로 추정하고 이달 10일 현장을 덮쳤다.

박씨는 나흘 전 퇴실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경찰은 팡가시난 북쪽 바기오의 한 리조트에 박씨가있다는 첩보를 받았으나 그는 전날 퇴실한 상태였다.

범행 당시부터 박씨의 이동로와 체류지역 등을 종합 분석한 경찰은 박씨가 필리핀 북단으로 이동하리라 예상하고 포위망을 좁혀 갔다.

그러던 중 17일 오후 11시께(현지시각) 박씨가 마닐라의 한 콘도에 은신한다는 첩보를 입수해 현지 이민청과 합동작전을 펴 마침내 그를 검거했다.

검거 당시 박씨는 별다른 저항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박씨는 현지 이민청이 관리하는 보호소에 수용된 상태다. 현지 경찰은 박씨 신병을 넘겨받는 대로 한인 피살사건 관련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박씨가 2010년부터 필리핀에 주로 근거를 두고 각종 사업을 벌여 왔고, 이번 사건 역시 필리핀에서 발생해 범행 동기 등 수사는 현지 경찰이 담당한다. 경찰은 필리핀 내 사법절차가 끝나면 박씨의 한국 송환을 추진할 방침이다.

한국 경찰은 박씨에 관한 조사 상황에 따라 그와 공범으로 지목된 김모씨를 추가로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은 국내에 거주하는 김씨를 지난달 19일 긴급체포했으나 살인 행위에 가담했다는 증거가 불충분해 석방했다.

경찰 관계자는 "코리안데스크가 입수한 첩보를 바탕으로 현지 경찰과 이민청 협조를 끌어내 피의자를 검거했다"며 "필리핀 내 한국인 상대 강력범죄는 반드시 검거된다는 인식을 확산하는 중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인 3명 시신이 발견된 필리핀 바콜로의 사탕수수밭(경찰청 제공=연합뉴스)
한인 3명 시신이 발견된 필리핀 바콜로의 사탕수수밭(경찰청 제공=연합뉴스)
한국 경찰이 현지에서 입수한 박씨 사진(경찰청 제공=연합뉴스)
한국 경찰이 현지에서 입수한 박씨 사진(경찰청 제공=연합뉴스)

pul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8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