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금감원, 전기차 전용 자동차보험 확대 지원 나선다

진웅섭 원장 제주서 간담회…"자차보험료 10% 인하 여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보험사들이 전기차 관련 자동차보험 전용 상품을 출시할 수 있도록 금융당국이 다각적인 지원을 하기로 했다.

금융감독원은 18일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에서 진웅섭 금감원장 주재로 중소기업과 금융회사, 금융소비자와 현장간담회를 열고 전기차 전용 보험상품 확대 등 현지의 금융 관련 건의사항을 듣고 해결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진 원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전기차 전용보험과 관련해 "보험개발원이 전기차의 자기차량손해담보(자차) 손해율을 측정한 결과 자차보험료를 약 10% 인하할 여지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며 "보험사들이 전기차 전용 보험상품을 개발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도가 2030년을 목표로 '탄소 없는 섬' 공동사업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이날 참석자들은 전기차의 자차 보험료가 너무 비싸 전기차 확대에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현재 현대해상 등 일부 보험사가 전기차 전용상품을 판매 중인데 앞으로 판매사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금감원은 기대했다.

참석자들은 렌터카 이용 시 손해를 담보하는 저렴한 특약보험이 있는데도 제주도를 방문한 렌터카 이용객들이 이를 잘 알지 못해 4∼5배 비싼 수수료를 내고 차량손해면책금 서비스에 가입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관련 홍보를 강화해줄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보험업계는 지난해 7월부터 렌터카 손해를 담보하는 특약상품을 내놓았으나 아직 이용률은 저조한 형편이다.

금감원은 이날 간담회에서 나온 건의사항을 향후 관련 기관과 협의해 제도 개선에 반영할 방침이다.

진 원장은 '백 리를 가려는 사람은 구십 리를 가야 비로소 절반쯤 왔다고 여긴다'는 뜻의 '행백리자반구십(行百里者半九十)'이라는 한자성어를 인용하며 "금융관행개혁의 작은 성과에 만족하지 않고 개혁을 끝마칠 때까지 긴장을 늦추지 않은 채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p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8 14: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