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북경협기업들 "금강산관광 즉각 재개하라" 성명 발표(종합)

금강산관광 18주년 계기 기자회견…박원순 "박근혜 정권은 통일 쪽박"
금강산관광 18주년 기자회견 참석한 박원순 시장
금강산관광 18주년 기자회견 참석한 박원순 시장(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박원순 서울 시장이 18일 오전 서울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금강산기업인협의회와 남북경협기업비상대책위 공동 주최로 열린 금강산 관광 18주년 기자회견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남북경협기업비상대책위원회와 금강산기업인협의회는 금강산관광 시작 18주년인 18일 "정부는 평화의 디딤돌 금강산관광을 즉각 재개하라"고 요구했다.

두 단체는 이날 오전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열린 '금강산관광기업의 생존권보장 및 남북관계개선을 위한 기자회견'에서 발표한 성명서에서 "금강산관광은 남과 북 사이 분단을 허물고 바닷길과 땅 길을 최초로 이어낸 역사적인 사업이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러면서 "금강산관광이 중단된 지 9년째"라며 "그동안 200만 명의 사람들이 뜨겁게 얼싸안았던 화해의 장이 폐쇄됨에 따라 남북 간 갈등은 더욱 골이 깊어졌다"고 밝혔다.

두 단체는 "정부는 이제라도 금강산관광을 전면 재개해야 한다"며 "또한, 시급히 정부의 부당한 정책으로 인해 고통의 나날을 보내고 있는 모든 남북경협기업인에게 하루속히 보상해 생존권을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 금강산기업인협의회 신양수 회장의 인사말 ▲ 대한불교조계종 화쟁위원장 도법스님의 격려사 ▲ 성악가 김민지 소프라노의 '그리운 금강산' 문화공연 ▲ 서울시 박원순 시장 격려사 ▲ 금강산관광 재개의 염원을 담은 퍼포먼스 ▲ 성명서 낭독 순으로 진행됐다.

박원순 시장은 격려사에서 "민족의 평화를 가져오고 경제를 회생시킬 수 있는 남북경협이 시작된 지 18년 만에 우리는 지금 통탄한 상황을 맞이하고 있다"며 "박근혜 정권은 온갖 미사여구로 남북관계를 설명하고 정책을 주장했다. 그동안 신뢰 프로세스를 주장했지만, 신뢰가 쌓였나? 통일은 대박이라고 했는데 대박이 났나? 지금 남북관계는 오히려 쪽박을 차고 있다"고 주장했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8 13: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