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秋 "꽃다운 생명 스러져가도 정신몽롱, 국정지휘 못해"(종합)

광화문 장외집회서 원색비판 "백옥주사 맞은들…그냥 내려오라"
"계엄령까지 준비 정보…하야 않으면 권한정지 조치"
최고위원회의 참석하는 추미애 우상호
최고위원회의 참석하는 추미애 우상호(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우상호 원내대표, 최고위원들이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8일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 원색적인 표현을 써가며 작심한 듯 비판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후 종로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위한 국민주권운동본부' 출정식에서 세월호 참사 당일의 행적을 겨냥한 듯 "그저 주사가 더 좋고 안타까운 생명, 꽃다운 생명이 스러져가도 정신이 몽롱해서 국정 지휘를 못 한다면 그냥 내려오라"며 "건강이 걱정되면 그냥 내려오라. 고이 보내드리겠다"고 말했다.

그는 "드라마 보기 바쁜데 국정에 방해 안 되나. 국민 걱정하느라 주름살 하나 더 생기면 어떤가"라며 "주름살 가리려 국민은 모르는 백옥주사 무슨주사 맞으신들 그게 무슨 대수겠느냐"고 했다.

그러면서 "세월호만 하더라도 국민은 그래도 대통령인데 뭔가 있겠지 기대를 했는데 이제 와 변호사 내세워 대통령도 여성이고 사생활이 있다고 한다"며 "제대로 해군만 지휘할 수 있는 멀쩡한 대통령이었어도 단 몇백 명이라도 생명을 구할 수 있지 않았겠느냐"고 주장했다.

그는 "그저 순실 일가 재산 챙기고 순실 일가 이권 챙기고 순실 일가 학벌 챙기고 순실 아버지 은혜받고 우주의 기운만 받는데 몰두한 대통령, 이제 그만 지칠 때도 되지 않았나"라며 "청년에게 꿈 주는 척 청년희망펀드라 하고 뒤로 재벌 갈취해 어떻게 청년에게 정직하게 살라고 호소할 수가 있느냐"고 비판했다.

이어 추 대표는 "국민이 뽑은 대통령인데 대통령은 최태민의 기운으로 됐다고 믿고 있다. 국민이 준 권력인데 우주의 기운으로 권력을 받았다고 생각하는 어처구니없는 대통령 앞에서 국민은 그저 슬플 뿐"이라며 "'저는 결혼하지 않았다. 오직 국민과 결혼했다. 국민의 어머니가 되겠다'고 했는데 자식이 한국을 살려달라며 울고 있다. 자식이 내려오라 하니 이기려 말고 즉각 내려오라"고 촉구했다.

또 "대기업 불러모아 금품 모금하고, 평창올림픽 개입하고 수상한 의료행위하고 이렇게 생선 발라 먹듯 다 발라먹으면 이 나라 어떻게 하느냐"고 했다.

앞서 추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박 대통령이 하야하지 않으면 헌법상 대통령에게 부여된 권한을 정지시키는 조치에 착착 들어가겠다"며 "19일 집회 이후 후속 법적 조치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를 시켜 물리적 충돌을 준비시키고 시간을 끌며 지지층 결집을 시도하고 사정기관에 흔들지 말라는 신호를 보내고 있다"며 "최종적으로 계엄령까지도 준비하고 있다는 정보도 돈다"고 주장했다.

秋 "꽃다운 생명 스러져가도 정신몽롱, 국정지휘 못해"(종합) - 1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8 17: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