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공공기관 자투리 공간을 청년 '창업샘터'로

(서울=연합뉴스) 김준억 기자 = 공공기관이 사옥의 자투리 공간을 청년 창업공간으로 활용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행정자치부는 올해 6월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의 선도 사례를 참고해 공공기관 내 창업공간 활용 표준모델인 '창업샘터'를 만들어 공공기관에 컨설팅을 지원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행자부에 따르면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이날 대전충남본부에서 'LH 나눔플러스 청년 창업샘터' 개소식을 개최한다. 개소식에는 김성렬 행자부 차관과 대전시 행정부시장, 청년 창업자 등 60여 명이 참석한다.

LH는 대전과 대구, 진주 사옥에 공간을 확보해 창업자들이 입주해서 일할 수 있도록 사무용 비품과 통신설비를 갖춘 업무공간을 만들었다.

LH는 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하는 '청년 소셜벤처 사업'을 테마로 창업샘터 입주 기업을 공모해 6개 팀을 선발했으며 지원금과 창업교육, 현장 컨설팅도 제공한다.

창업샘터 표준모델을 수립한 이후 한국전기안전공사가 지난달 창업샘터를 개소했으며 한국지역정보개발원과 선박안전기술공단, 한국정보화진흥원도 연내 개소를 목표로 준비하고 있다.

justdus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8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