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복회장, 총리 면전서 "국정교과서 '대한민국수립 기술' 반대"


광복회장, 총리 면전서 "국정교과서 '대한민국수립 기술' 반대"

박유철 광복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유철 광복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박유철 광복회장은 17일 황교안 국무총리 면전에서 1948년 8월 15일을 대한민국 수립일로 규정할 것으로 예상되는 국정 역사교과서의 기술 내용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광복회에 따르면 박 회장은 이날 서울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제77회 '순국선열의 날' 기념식에서 약사 보고를 하던 중 "근래에 교육부에서 국정 역사교과서에 1948년 8월 15일을 '대한민국 수립'이라고 기술하는 것은 순국선열과 애국지사를 모독하는 행위이며 자라나는 청소년들에게 역사를 오도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순국선열의 날 기념식은 국가보훈처가 주관하는 행사로, 황교안 국무총리를 비롯한 정부 주요 인사, 독립유공자 유족, 독립운동단체 관계자 등 약 1천명이 참석했다.

박 회장은 "(일제강점기) 많은 순국선열과 애국지사들은 일본 경찰에 사살을 당하는 마지막 순간에도 '대한민국 만세'라고 부르짖었다"며 "그들에게는 대한민국이라는 나라가 분명히 있었다"고 강조했다.

또 "1919년 3·1 독립운동으로 대한민국을 건립한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법통과 정통성을 계승한다고 헌법에 명시돼 있다"며 "교육부에서는 제77회 순국선열의 날을 맞아 다시 한번 심사숙고해줬으면 한다"고 촉구했다.

박 회장의 국정 역사교과서 관련 발언은 원고에는 없는 돌출 발언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황 총리는 박 회장의 발언에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는 않았다.

정부가 추진 중인 국정 역사교과서에는 1948년 8월 15일을 단순한 정부 수립일이 아니라 대한민국 수립일로 규정하는 기술이 포함될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그러나 이는 대한민국의 뿌리가 임시정부에 있음을 부정하는 것이라는 반대론이 만만치 않다.

순국선열의 날은 구한말과 일제강점기 일제의 국권 침탈에 항거한 순국선열의 위훈을 기리는 날로, 숱한 애국지사들의 순국을 부른 1905년 을사늑약이 체결된 날인 11월 17일로 정해졌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7 18: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