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북한문제, 트럼프 우선순위서 밀릴 것"…전문가들, 포럼서 주장

"집권 초기 국내정책에 집중 예상"…"2018년 중간선거 승리 중요"

(성남=연합뉴스) 김진방 기자 = 미국의 차기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집권 초기 북한 문제를 우선순위 리스트에서 높은 자리에 두지 않을 것이라고 외교정책 전문가들이 전망했다.

최강 아산정책연구원 부원장은 17일 경기도 성남시 세종연구소에서 열린 제32차 세종국가전략포럼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당분간 국내 문제에 집중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최 부원장은 "트럼프 당선 이후 미국 내 반(反) 트럼프 시위가 잇따를 정도로 사회분열이 심각하다"며 "사회분열 외에도 트럼프 지지층인 백인 저소득층을 위한 경기부양정책 등에 집중해야 한다. 이런 상황에서 대북정책에 대한 관심은 적을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트럼프로서는 2년 뒤에 치러질 미국 중간선거에서 다수당 지위를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공화당이 선거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세계경찰'역할보다는 단기적으로 효과를 낼 수 있는 국내정책에 우선순위를 둘 것"이라고 그는 전망했다.

서정건 경희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도 "트럼프에게는 자신의 지지층에 무언가 보여줘야 한다는 압박이 있을 것"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국내문제에 집중하면서, 외교정책은 기본적으로 기존 정책을 유지하면서 직접적인 침해를 받으면 적극적으로 나서는 형식을 취할 것이다"고 예상했다.

남성욱 고려대 행정대학원장도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 문제보다는 '가난한 백인'의 주머니를 채우려고 노력할 것"이라며, "대규모 사회간접자본(SOC) 사업과 낙후된 공공시설 분야에 투자를 집중하는 경기부양책에 집중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남 원장은 트럼프는 "대북정책은 본인도 모른다"고 할 정도로 대북정책에 구체적인 계획이 없는 상태라며, '김정은과 햄버거를 먹으며 협상하겠다'는 그의 발언에 크게 의미를 둘 필요는 없다고 강조했다.

토론자로 참여한 김현욱 국립외교원 교수도 "공화당이 집권한 시기에 미국이 북한과 양자 대화를 한 적이 별로 없다"며 "트럼프 행정부의 대외정책 중 최우선은 중국에 관한 정책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대북정책은 북한을 이용해 중국을 견제할 때나 거론될 것이다고 내다봤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7 17: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