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대선 때 페이스북서 '가짜 뉴스'가 진짜보다 더 흥행"

공유·댓글 수 앞질러…"교황, 트럼프 지지"·"클린턴, IS에 무기판매" 등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미국 대선 기간 주요 언론사가 생산한 진짜 뉴스보다 확인되지 않은 가짜 뉴스가 페이스북에서 더 많은 관심을 끌었다는 분석이 나왔다.

16일(현지시간) 인터넷 매체 버즈피드에 따르면 대선일(11월 8일)을 앞둔 3개월간 속임수 사이트와 편파적인 블로그가 만든 가짜 뉴스 중 흥행 상위 20개의 페이스북 내 공유·반응·댓글 건수는 총 871만1천 건에 달했다.

'더 폴리티컬 인사이더'라는 사이트가 만든 가짜 대선 뉴스[더 폴리티컬 인사이더 홈페이지 캡처]
'더 폴리티컬 인사이더'라는 사이트가 만든 가짜 대선 뉴스[더 폴리티컬 인사이더 홈페이지 캡처]

같은 기간 미국 주요 언론사 19곳이 내보낸 기사 가운데 많이 읽힌 20개가 페이스북에서 얻은 공유·반응·댓글 건수는 총 736만7천 건으로 가짜뉴스보다 15.4% 적었다.

대선 3개월 전까지는 페이스북에서 주요 언론사 뉴스가 가짜 뉴스보다 훨씬 더 많이 읽혔으나, 대선이 임박할수록 가짜뉴스 조회 수가 급상승해 진짜 뉴스를 앞질렀다고 버즈피드는 설명했다.

페이스북에서 흥행한 가짜뉴스 상위 20개 중 17개는 친(親) 도널드 트럼프 또는 반(反) 힐러리 클린턴 성향으로 나타났다.

가장 반응이 뜨거웠던 가짜뉴스는 '엔딩 더 페드'(Ending the Fed)라는 정체불명 사이트가 만든 "프란치스코 교황, 세계를 충격에 빠뜨리다…트럼프 지지 발표" 기사로 공유·반응·댓글 96만 건을 기록했다.

진짜 뉴스 흥행 1위인 워싱턴포스트(WP)의 "트럼프 부패 역사 놀라워…그런데도 왜 클린턴이 부패한 후보로 여겨지는가?" 기사의 공유·반응·댓글 건수는 84만9천 건으로 "교황 트럼프 지지" 가짜 기사에 못 미쳤다.

페이스북 로고[AP=연합뉴스]
페이스북 로고[AP=연합뉴스]

그 밖에 흥행한 가짜뉴스는 "위키리크스, 힐러리가 이슬람국가(IS)에 무기 팔았다고 확인"(더 폴리티컬 인사이더·78만9천 건), "힐러리 IS 이메일 유출…상상 이상으로 끔찍"(엔딩 더 페드·75만4천 건) 등이었다.

이러한 뉴스 분석 데이터는 페이스북 이용자들에게 가짜 선거 뉴스가 발휘한 영향력을 보여준다고 버즈피드는 설명했다.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는 대선 기간 가짜 콘텐츠가 마구 퍼지도록 허용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가짜 뉴스 문제로 골머리를 앓는 페이스북 직원들은 가짜 뉴스 이슈를 다루는 태스크포스(TF)를 꾸렸으며, 구글과 페이스북은 가짜 뉴스 사이트로 흘러들어 가는 광고 수입을 끊었다고 버즈피드는 전했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페이스북의 가짜 뉴스로 대선 결과가 왜곡됐다'는 비판론이 대두하자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우리의 뉴스피드에서 가짜는 1%도 되지 않는다. 그것으로 선거결과가 뒤바뀌지는 않는다"고 일축한 바 있다.

브렌던 나이한 다트머스대학 정치학 교수는 "페이스북이 가짜 뉴스 유통을 방지하는 데 너무 소극적이어서 걱정된다"며 "선거 결과를 뒤흔들지 않았더라도 페이스북은 잘못된 정보를 확산할 게 아니라 여기에 맞서 싸워야 한다"고 말했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AP=연합뉴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AP=연합뉴스]

ric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7 15: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