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 월마트 노동자들 '처우개선' 투쟁 나서…中당국 '딜레마'

"노동운동 확산 꺼리나 정서상 美기업 편들기 곤란해 '방관'"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미국 유통업체 월마트가 저임금과 노동환경 개선을 요구하는 중국 노동자들의 전국적 투쟁으로 위기에 직면했다.

중국 당국은 노동운동 확산을 꺼리면서도 민족주의 정서를 함부로 건드릴 수 없는 딜레마에 처해 손을 놓고 있다고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베이징의 월마트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의 월마트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NYT에 따르면 월마트를 상대로 한 중국 노동자들의 노동쟁의는 남부 지역에서 일제히 벌어지고 있다.

북동부 지역에서는 보이콧이 벌어지고 있으며, 20년 전 월마트가 첫 매장을 연 광둥(廣東)성 선전(深천<土+川>)에서는 임금 지급 소송이 진행 중이다.

새 근무제도도 노동자들의 반발을 샀다. 회사는 직원들이 시간을 유연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한 것이라고 밝혔지만, 노동자들은 추가 근무 수당이 줄어들고 근무 시간은 지나치게 길어졌다고 주장하고 있다.

회사가 새 근무제에 동의하는 계약에 강제로 서명하도록 했으며, 반발하는 여성 노조원이 화장실에서 사진이 찍히거나 해고되는 보복을 당했다는 증언도 나왔다.

1996년 월마트가 중국에 진출했을 때는 경쟁 기업보다 높은 임금에 많은 노동자가 몰렸지만, 현재는 최저 임금 수준에 머물러 있다.

중국 경제성장이 둔화한 가운데 노동자 파업과 시위가 중국 전역에서 일어났지만, 각 공장이나 기업을 상대로 한 산발적인 것이 대부분이다. 중국 당국은 활동가들을 억누르고 시위 확산을 막으려 검열을 강화하고 있다.

이에 전국 400개 사업장을 상대로 벌어지는 월마트 노동자들의 투쟁은 최근 몇 달 동안 다른 양상을 띠고 있다.

전 세계 사업장에서 무노조 정책을 고수하는 월마트는 2006년 중국의 거대한 시장 가치에 굴복해 처음 노조를 허용했다.

그러나 일부 도시 노동자들은 공산당의 통제를 받는 정식 노조를 통하지 않고 위챗 등 소셜미디어를 이용해 회사 정책에 대한 불만을 토로하고 시위 구호를 공유하며, 시위의 최대 효과를 내기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최근에는 중국 월마트 노동자의 20%에 해당하는 2만 명이 단체 대화방에 참여했다.

이들은 모여서 구호를 외치며 시위를 하는 한편, 외국 제국주의자들에 저항했던 마오쩌둥(毛澤東)의 투쟁을 거론하며 지역 당국에 애국심으로 호소하고 있다.

온라인에는 사주와 꼭두각시 노조를 비판하는 장문의 호소문을 올린다.

지난 1월 회의에 앞서 국기를 흔드 중국의 월마트 노동자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1월 회의에 앞서 국기를 흔드 중국의 월마트 노동자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코넬대의 노동학자인 엘리 프리드먼은 월마트 투쟁이 중국 민간부문에서 독립된 노동자들이 전 사업장에서 일관되게 조직한 가장 실질적인 투쟁 사례라고 평가했다.

중국 공산당은 노동 계급의 보호라는 공식적인 이념을 내걸고 있지만, 폴란드 공산당이 독립 노조의 저항에 무너지는 것을 목격한 중국 당국은 산별·지역별 노조를 결성하려는 노동자들을 억압하면서 노동운동이 확산하는 것을 저지해 왔다고 NYT는 지적했다.

그러나 중국 내 민족주의 정서가 높아지는 시점에 미국 회사의 편에 섰다가는 역풍이 맞을 수 있다는 우려에 이 사태에 거리를 두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분석했다.

전국적인 체인 기업이 늘어나면서 당국의 '방관' 정책은 오히려 노동자들을 고무하는 상황이다.

특히 정부는 성장 동력을 제조업에서 서비스업으로 옮겨가려 하고 있지만, 식당과 호텔, 상점 등 소매 부문은 여전히 저임금이거나 비정규직이 많아 노동운동의 온상이 되고 있다.

지난 7∼9월 3개월 동안에만 서비스 부문 업체에서 124건의 파업과 시위가 발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두 배이자 2011년 이후 제조업 부문에서 발생한 건수를 처음 넘어선 것이다.

mih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7 15: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