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엘시티 관련 정기룡 부산시 특보 사무실·집 압수수색(종합2보)

정 특보 "엘시티 인허가와 무관"…검찰 "제기되는 의혹 모두 수사"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 해운대 엘시티(LCT)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17일 정기룡 부산시 경제특보 사무실과 집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부산지검 특수부(임관혁 부장검사)는 이날 오후 수사관들을 부산시청 11층에 있는 정 특보 사무실과 부산 기장군 자택에 보내 컴퓨터 파일과 서류 등을 압수했다.

정 특보는 엘시티 사업 시행사인 엘시티AMC에서 2008년부터 프로젝트 매니저로, 2010년 말부터 2013년 여름까지 사장으로 재직했다.

당시 엘시티는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을 담당하는 페이퍼컴퍼니인 엘시티PFV와 관리업무를 하는 엘시티AMC로 나뉘어 있었다.

정 특보는 이날 부산시청에서 기자 설명회를 자청해 "엘시티에 근무할 당시 인허가 문제를 다루는 업무를 하지 않았다"며 관련 의혹을 부인했다.

정 특보는 "엘시티 자산관리회사 사장으로 재직할 당시는 엘시티 관련 인허가가 모두 끝난 상태로 설계와 분양계획, 자료작성 등 업무만 총괄했다"고 해명했다.

그는 "부동산 개발 일을 하다가 평소 친분이 있던 이영복 회장의 요청으로 엘시티에 합류했다"며 "사장을 맡고 나서도 내부업무만 주로 맡았을 뿐 대외업무는 관여하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또 "엘시티 사장직을 그만두고 서병수 시장 캠프에 합류한 뒤 부산시 경제특보에 임명됐을 뿐 엘시티 인허가나 특혜 의혹과는 전혀 관계가 없다"며 "엘시티 사장을 지낸 사실도 부산시 경제특보 임명 당시 모두 밝힌 내용"이라고 강조했다.

정 특보는 "다만, 엘시티에서 일했던 전력이 서 시장이나 부산시정에 지장을 초래할 것이 우려돼 서 시장에게 사의를 밝힌 상태"라고 덧붙였다.

정 특보는 엘시티 사업에 거액의 프로젝트 파이낸싱 자금이 대출된 과정이나 법무부에서 투자이민제 대상에 포함한 사실 등에 대해서도 "절차에 따른 결정으로 특별한 의혹이 없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검찰 관계자는 "엘시티 사건과 관련돼 제기되는 모든 의혹에 대해 수사하겠다"고 밝혀 수사의 칼끝이 어느 쪽을 겨눌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7 17: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