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검찰, 부산 유력인사들 엘시티 사전·특혜분양 정황 포착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해운대 엘시티(LCT) 비리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엘시티 아파트 분양과정에서 여러 불법행위가 이뤄진 정황을 잡고 수사하고 있다.

17일 부산지검과 엘시티에 따르면 검찰은 올해 7월 21일 엘시티 시행사와 분양대행사 등지에 대한 압수수색에서 엘시티 아파트 청약 관련 서류와 자료를 확보했다.

부산 검찰 깃발
부산 검찰 깃발

압수한 서류를 정밀 분석한 검찰은 여러 형태의 미심쩍은 청약거래를 찾아내 엘시티 시행사 실질소유주 이영복(66·구속) 회장과의 관련성을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다.

먼저 이 회장 지인이자 부산 유력인사들이 '사전 청약' 수법으로 엘시티 아파트를 분양받았다는 얘기가 건설업계에서 흘러나온다.

이 회장이 공개분양 이전에 수천만원을 받고 이들 명의 혹은 차명으로 사전 청약을 해놓은 다음, 일부 미분양 물량 중 프리미엄(웃돈)이 붙을 만한 곳으로 바꿔주는 수법을 썼다는 것이다.

엘시티 아파트를 분양받은 한 인사는 "이 회장이 수년 전부터 엘시티 청약을 권유해 일부 돈을 먼저 내고 한 채를 분양받았다"며 "나 말고도 이 회장과 친분이 있는 수십 명이 이런 형태로 분양받은 것으로 아는데, 법적 문제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해운대 해변에 공사중인 엘시티
해운대 해변에 공사중인 엘시티해운대 해변에 공사중인 엘시티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16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해변에 101층 복합시설 1개동과 85층 주거시설 2개동으로 구성된 엘시티(LCT)를 건립하는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이곳은 시행사 실소유주인 이영복 회장 등이 500억원이 넘는 회삿돈을 빼돌리거나 횡령하고 정관계 유력인사에 로비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2016.11.16
ccho@yna.co.kr

부동산 업계에서는 고위직 출신인 전관 변호사, 전직 고위 공무원, 부산 중견기업 회장, 금융기관 전 고위인사 등이 사전 분양으로 엘시티 아파트를 분양받았다는 얘기가 나온다.

엘시티 시행사 측이 유력인사에게 자체 보유했던 미분양 물량을 시세보다 싸게 분양해줬다는 의혹도 나온다.

수천만원에서 억대 프리미엄이 붙어 있는 상황에서 미분양 아파트를 분양가 수준에서 살 수 있게 해줬다는 것이다.

검찰은 이 회장이 엘시티 시행사에서 분양대행사에 지급된 수십억원 중 일부를 '분양대행수수료' 명목으로 가로챈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이 회장 측은 "이 회장 스스로 엘시티 아파트를 분양했기 때문에 수수료 명목으로 받은 돈"이라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osh998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7 13: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