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남도의회 "충남 노인자살률 전국 1위 불명예"

(예산=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충남도의회는 17일 노인자살률 전국 1위라는 불명예에서 벗어나기 위해 경제적 안전장치 마련과 함께 사회적 관심을 확대해야 한다며 충남도 차원의 적극적인 노력을 주문했다.

충남도의회 "충남 노인자살률 전국 1위 불명예" - 1

도의회 문화복지위원회는 이날 오전 열린 도 보건복지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노인자살률 및 우울증 환자 증가 추세에 대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정정희 의원이 분석한 충남 노인자살 현황에 따르면 2014년 65세 이상 노인 246명이 자살을 선택했고, 지난해에도 265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특히 지난해 노인 10만명당 자살률은 79.5명으로 전국 광역단체 가운데 가장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노인 우울증 환자도 증가했다.

2014년 4천67명이던 우울증 환자는 올해 9월말 현재 4천489명으로 400명 이상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정 의원은 "공적연금이 성숙하지 않은 상태에서 노인들이 노후를 준비할 시간이 절대적으로 부족했다"며 "외환위기 이후 복지와 소득 분배 등이 이슈로 부각되면서 20년 가까이 불거진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노후준비를 못 한 노인이 많을수록 노인 빈곤 문제가 심화돼 결국 사회 문제로 번질 가능성이 높다"며 "기초연금 내실화, 퇴직·개인연금 활성화, 주택·농지연금 활성화 등 제도적 개선은 물론 사회와의 접촉을 강화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j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7 13: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