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재인-박원순, 도올 주연 영화 시사회서 '어색한' 조우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와 박원순 서울시장은 16일 도올 김용옥 한신대 석좌교수가 주연한 다큐멘터리 영화 '나의 살던 고향은' 시사회에서 조우했다.

문 전 대표와 박 시장은 도올의 초청을 받아 이날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열린 시사회에 각각 참석했다가 우연히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시장은 지난 14일 추미애 대표가 영수회담을 제안했다가 번복한 걸 비판하며 "민주당이 왜 이렇게 갈지자 행보를 하냐. 이건 문 전 대표의 어정쩡한 자세 때문"이라고 당 지도부뿐만 아니라 문 전 대표도 강도 높게 비판한 바 있다.

영수회담 제안·취소 해프닝 이후 두 사람이 처음으로 만난 터라 어떤 대화를 나눴는지에 관심이 쏠렸으나 우연히 조우한 것이어서 심도 깊은 대화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류종헌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나의 살던 고향은'은 도올이 두 차례에 걸쳐 9일간 다롄(大連), 옌지(延吉) 등 중국 내 고구려, 발해 유적을 찾아다닌 여정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이다.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21: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