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농구- 김선형 23점…SK, 모비스 꺾고 공동 6위(종합)

돌파를 시도하는 SK 김선형. [KBL 제공=연합뉴스]
돌파를 시도하는 SK 김선형. [KBL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프로농구 서울 SK가 울산 모비스를 물리치고 1라운드 마지막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SK는 16일 서울 송파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정규리그 모비스와 홈 경기에서 76-66으로 이겼다.

4승5패가 된 SK는 창원 LG와 함께 공동 6위에 올랐다.

지난달 개막한 이번 시즌 프로농구가 이날 경기로 1라운드를 마친 가운데 SK는 반타작에 가까운 승률을 기록하며 2라운드 이후를 기약했다.

반면 모비스는 3연승 도전에 실패하며 3승6패, 8위로 2라운드를 맞게 됐다.

전반까지 두 팀은 31-31로 팽팽히 맞섰으나 3쿼터에 SK 쪽으로 무게 추가 기울었다.

SK는 3쿼터에 김선형과 신인 최준용이 나란히 9점씩 넣으며 공격을 이끌었다. 또 코트니 심스도 6점, 김민수가 5점씩 보태며 선수들이 고른 공격력을 발휘해 점수 차를 11점까지 벌린 가운데 3쿼터를 마쳤다.

전반에 4득점으로 잠잠했던 김선형은 3쿼터 맹활약에 이어 4쿼터에서도 고비마다 해결사로 나섰다.

모비스가 함지훈의 3점 플레이로 71-60으로 따라붙은 종료 4분26초를 남기고 3점슛을 넣었고, 모비스가 다시 72-65까지 간격을 좁힌 종료 46초 전에는 승부에 쐐기를 박는 2득점을 추가했다.

특히 3쿼터 종료 5분31초 전에는 속공 상황에서 통렬한 덩크슛을 터뜨리며 47-39를 만들어 경기 분위기를 SK 쪽으로 가져왔다.

SK는 김선형이 23점, 8리바운드를 기록했고 심스가 24점, 23리바운드로 '20-20'을 달성했다.

모비스는 3점슛 13개를 던져 1개밖에 넣지 못했고 리바운드 싸움에서 29-49로 뒤졌다.

문경은 SK 감독은 "화이트가 무릎 통증이 있었지만 김선형이 외곽에서 잘 해줬고, 심스 역시 제 몫을 다 했다"며 "화이트의 활약 없이도 이겨서 선수들이 자신감을 얻었고, 심스가 살아나는 소득도 있었다"고 만족스러워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평균 30점 이상을 넣던 SK 테리코 화이트는 이날 21분 18초만 뛰면서 6득점에 그쳤다.

안양 KGC인삼공사는 LG와 원정 경기에서 84-76으로 이겼다.

5승4패가 된 인삼공사는 인천 전자랜드와 함께 공동 4위에 올랐다.

인삼공사는 3쿼터까지 64-70으로 뒤졌으나 마지막 4쿼터에 LG에 단 6점만 내주며 승부를 뒤집었다.

데이비드 사이먼이 31점, 14리바운드를 기록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LG는 4쿼터 시작 후 8분이 넘도록 2점밖에 넣지 못하는 공격 난조에 시달린 끝에 최근 홈 경기 6연승 달성에 실패했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21: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