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반쪽 된 제천 발전 토론회…"시민참여 거버넌스 만들어야"

이근규 시장 하루 전 불참 통보


이근규 시장 하루 전 불참 통보

(제천=연합뉴스) 공병설 기자 = "지방자치단체와 지방의회는 서로 옳다고 주장하지만, 시민의 눈으로는 둘 다 틀릴 수 있다는 걸 명심해야 합니다."

반쪽 된 제천 발전 토론회…"시민참여 거버넌스 만들어야" - 1

충북 제천 지역 발전을 위한 정책 토론회가 16일 저녁 제천시 동현동 충북도 북부출장소에서 제천 참여연대 주최로 열렸다.

애초 이근규 제천시장도 토론회에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다른 일정을 이유로 전날 불참을 통보해 다소 맥빠진 분위기에서 행사가 진행됐다.

언론인 권혁상 충청리뷰 편집국장은 '제천, 나아갈 방향을 묻는다'라는 주제의 기조발제에서 "최근 발표된 충북도민 행복지수 조사에서 제천시민의 자치단체 신뢰율은 도내 최저 수준인 25.6%에 그쳤고, 미래 안정성도 도내 평균보다 10% 포인트 낮은 38%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권 국장은 "제천시는 시민시장실과 시민고충처리위원회, 시정소통시민회의 등을 운영하고 있지만 정작 시민의 신뢰는 얻지 못하고 있다"며 "지역 발전을 위해서는 다양한 주체가 자율성을 갖고 지자체 운영에 참여하는 민관협력 거버넌스를 형성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토론에 나선 임창순 제천 참여연대 정책위원장은 "제천시와 제천시의회가 끊임없이 갈등을 빚으며 서로의 정당성을 주장하지만 시민 입장에서는 둘 다 틀릴 수 있다"며 "시민이 지자체와 시의회 관계에 적극 개입해 목소리를 내는 여건이 마련돼야 한다"고 밝혔다.

임 위원장은 "시민의 눈에는 시와 시의회가 비슷한 수준으로 보인다"며 "상대의 잘잘못을 따지고 과거에 집착하기보다는 미래지향적 논의에 주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제천시의회 김꽃임 의원은 "제천에 가장 필요한 것은 시민이 시장과 공무원, 국회의원, 시·도의원에게 큰 목소리로 필요한 것을 당당히 요구하고 정책 제안을 하며 질책도 하는 변화의 바람"이라며 "민관이 어우러진 지속가능한 지역공동체를 만들 수 있도록 다리 역할을 하는 행정조직 신설이 필요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k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20: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