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중 군산조선소 협력업체 사장 숨져…경찰 조사

(군산=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가동 중단 위기에 처한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의 협력업체 사장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연합뉴스DB]
[연합뉴스DB]

16일 오전 11시 10분께 전북 군산시 성산면 한 공원에서 물류업체 사장 강모(48)씨가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주변을 지나던 행인은 "사람이 나무에 목을 맸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사망 당시 강씨 상의에서는 '회사가 매우 어렵다'는 내용이 담긴 유서가 발견됐다.

강씨는 전북 지역 기업과 물류계약을 맺었고, 2008년부터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와 계약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경찰은 군산조선소 존치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예측이 나오는 가운데 계약업체 사장인 강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군산조선소는 최근 조선업 불황으로 도크 가동 중단 위기를 맞고 있다.

군산시와 시의회 등은 이날 군산조선소 존치를 위한 전북도민 100만 서명에 동참할 것을 호소하고 나서기도 했다.

d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20: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