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교육부, 국정 역사교과서 추진 보류하나…다양한 변수 속출 주목


교육부, 국정 역사교과서 추진 보류하나…다양한 변수 속출 주목

역사 국정 교과서 폐기 촉구 기자회견
역사 국정 교과서 폐기 촉구 기자회견(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15일 오전 서울 대학로 흥사단에서 열린 전국 대학 역사ㆍ역사교육 교수 역사 국정 교과서 폐기 성명 발표 기자회견에서 이만열 숙명여대 명예교수가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leesh@yna.co.kr


(세종=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국정 역사교과서 철회 여론이 비등한 가운데 교육부 내부에서도 국정화 추진을 보류하거나 철회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등 입장 변화 기류가 감지되고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16일 "최근 내부에서 부정적 여론과 현 정국 상황을 고려해 국정 역사교과서 추진을 재검토해야 한다는 의견을 고위층에 전달했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그동안 철회나 보류 등 다른 방안에 대해 전혀 검토한 적이 없으며 28일 현장검토본을 공개한다는 입장을 일관되게 고수해 왔다.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역시 이날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28일 현장검토본 공개 계획을 확인하며 "국민들이 올바른 역사교과서 내용을 직접 확인하고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나 교육부는 '최순실 게이트'로 국정 역사교과서의 정당성 역시 큰 타격을 받은 상황에서 진보진영과 야권은 물론, 그동안 국정교과서를 지지해 왔던 보수 교육계에서까지 국정화 반대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어 예정대로 국정교과서를 추진하기에는 동력이 크게 약화했다는 점도 인정하고 있다.

다만 국정교과서 추진이 박근혜 대통령의 굳은 의지로 시작된 일인 만큼 교육부가 독자적으로 추진중단을 결정할 수 없다는 점에서 뚜렷한 '출구전략'을 찾지 못하고 고민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으로는 '최순실 게이트'가 본격적으로 불거진 이후 수세에 몰렸던 박 대통령과 청와대가 최근 퇴진 요구에 선을 그으면서 사실상 '질서있는 대응'에 나서며 국정의 정상적인 가동에 나선 점을 고려할 때 예정대로 국정교과서 공개를 강행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zitro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20: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