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배구- '러브 37득점' 흥국생명, GS칼텍스 꺾고 2연승

'분위기 좋아' 흥국생명[연합뉴스 자료사진]
'분위기 좋아' 흥국생명[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흥국생명이 타비 러브의 37득점 활약으로 GS칼텍스를 꺾고 2연승을 달렸다.

흥국생명은 1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NH농협 2016-2017 V리그 여자부 홈경기에서 GS칼텍스를 세트 스코어 3-1(25-19 31-33 25-23 25-19)로 제압했다.

GS칼텍스는 3연패에 빠졌다.

승점을 14점으로 끌어 올린 흥국생명은 3위 현대건설(승점 11)을 따돌리고 2위 자리를 굳혔다. 1위는 IBK기업은행(승점 16)이다.

흥국생명의 토종 주포 이재영도 25득점으로 코트를 누볐다.

흥국생명은 1세트부터 러브(8득점)와 이재영(6득점) 활약으로 가볍게 기선을 제압했다. 범실도 1개만 내며 침착하게 첫판을 따냈다.

그러나 2세트 GS칼텍스가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흥국생명은 13-8로 GS칼텍스를 밀어냈으나, 15-15 동점을 허용하면서 흔들렸다.

양 팀은 24-24 듀스에 들어갔고, 31-31까지 팽팽하게 맞섰다.

조송화와 정지윤의 공격이 GS칼텍스 이소영과 정지윤에게 각각 막히면서 2세트를 아쉽게 내줘야 했다.

GS칼텍스는 3세트에도 탄력을 받는 듯했다.

GS칼텍스가 20점(16-20)에 선착했다. 하지만 흥국생명이 추격해 21-21 동점을 만들어냈다.

23-23 접전 상황이 연출됐지만, 러브와 이재영의 스파이크로 흥국생명이 3세트에서 승리했다.

러브는 3세트에서 12득점을 올리며 다시 흐름을 가져오는 데 공헌했다.

흥국생명은 4세트를 12-7로 시작하며 기세를 몰아갔다.

하지만 GS칼텍스는 추격 끝에 17-17 동점을 만들었다. 러브와 GS칼텍스의 알렉사 그레이가 장군멍군 공격을 주고받았다.

그러나 18-18에서 이재영이 2연속 득점에 성공하면서 흥국생명이 다시 달아났고, GS칼텍스 범실까지 겹치면서 승리를 거머쥐었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19: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