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납품 비리' 업체서 뇌물…노희용 전 동구청장 구속(종합)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검찰의 광주·전남 공공기관 납품 비리 수사 중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된 노희용(54) 전 광주 동구청장이 구속됐다.

노희용 전 광주동구청장(오른쪽) [연합뉴스 자료사진]
노희용 전 광주동구청장(오른쪽)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지법 영장전담 이진웅 부장판사는 16일 납품 계약을 대가로 업체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뇌물수수)로 노 전 구청장에 대해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같은 혐의를 받고 있는 전 광산구청 비서실장 박모(48)씨에게도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재판부는 노 전 구청장이 증거를 인멸할 우려가 있고 박씨 역시 증거 인멸 및 도망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

노 전 구청장은 지난해 7월부터 11월까지 조명설비업체로부터 1천500만원을, 박씨는 2014년 10월부터 지난 2월까지 3천800만원 상당의 뇌물을 받고 관공서 납품 수주를 돕거나 편의를 봐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비리 혐의로 수사 중인 광주시 전 정책자문관 김모(63)씨의 동생이자 윤장현 광주시장의 전 비서관 김모(57)씨가 시청 납품 계약에 부당하게 개입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해왔다.

이 과정에서 관련 업체가 여러 기관 공무원과 유착한 사실을 확인하고 광주도시공사와 전남개발공사 직원 2명을 구속했다.

앞서 노 전 구청장은 재임 중이던 2014년 11월 자문단체 위원 4명에게 각각 200달러씩 해외연수비를 준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당선무효형인 벌금 200만원을 선고받았다.

얼마 후 업자에게 1억4천만원 상당의 명절선물을 받아 구민에게 돌린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됐고 1심에서 징역 2년과 벌금 6천만원을 선고받았다.

그러나 지난해 7월 열린 항소심에서 명절선물 관련 부분은 무죄 판정받아 벌금 200만원을 선고받고 석방되면서 업무에 복귀했다.

검찰 조사 결과 그는 석방 후 지난해 11월 대법원에서 항소심과 같은 내용의 확정판결을 받아 직위를 상실하기 전까지 기간에 뇌물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areu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20: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